'트래블러' 최창수 PD "눈여겨 봐야할 포인트, 3인방 그 자체" [일문일답]
2020. 02.13(목) 12:02
최창수 PD
최창수 PD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트래블러'를 연출한 최창수 PD가 첫 방송을 앞두고 프로그램의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13일 JTBC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러-아르헨티나'(이하 '트래블러') 측은 첫 방송을 앞두고 최창수 PD와의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트래블러'는 오직 여행자의 시선으로 여행을 말하는 다큐멘터리 형식의 여행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2월 첫 방송된 '트래블러'는 1년 만에 아르헨티나 여행기로 돌아왔다.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가 제작진의 개입 없이 스스로 아르헨티나의 구석구석을 누비며 만든 여행기를 담았다.

최창수 PD는 두 번째 여행지로 아르헨티나를 택한 이유에 대해 "아르헨티나는 첫 번째 시즌 구상 당시 쿠바와 함께 최종 여행지 후보였던 곳이다. 쿠바 편 방송을 마친 후 고민할 것도 없이 아르헨티나로 다음 여행지를 바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수도 부에노스 아이레스를 중심으로 북부 이과수 폭포, 남부 파타고니아 지역, 최남단 도시 우수아이아까지 한 시즌에 한 나라의 여행만으로도 다양한 계절과 다양한 풍경을 화면에 담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하 최창수 PD와의 일문일답

1.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에 조합이 신선하다. 캐스팅 이유는 무엇인가.

A. 쿠바 편이 둘이 하는 여행이었다면, 이번에는 세 명 이상의 여행을 보여주고 싶었다. 강하늘은 군 복무 시절부터 이미 점찍어 놓았다. 군 제대 직후에는 자유로운 여행에 대한 욕구가 강렬해지기 때문에 캐스팅 제안 시 '트레블러'만의 리얼한 촬영 과정 등을 적극 어필한 것이 통한 것 같다. 안재홍은 여행을 좋아하고 음식에 대한 조예가 깊다는 걸 알고 있었다. 마침 제작진이 모두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의 열렬한 팬이어서 드라마 촬영 종료 직후 바로 연락을 취했다. 마지막으로 옹성우는 워너원 시절부터 각종 예능에서의 센스 넘치는 활약을 보며 눈여겨보고 있었다. JTBC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의 모습을 보고 막내로서 배우 선배 형들을 잘 따르며 여행할 수 있을 것 같다는 확신에 캐스팅했다.

2. 여행에서 세 사람은 어떤 역할을 담당했나.
A. 우선 안재홍은 맏형으로서 리더의 모습을 많이 보여줬다. 단순히 나이가 많아서가 아니라, 여행을 준비하는 과정 자체가 가장 리더다웠던 것 같다. 아르헨티나란 나라에 대해 정말 꼼꼼히 잘 조사해 와서 동생들에게 여러 가지 선택지를 던져줬다. 또한 타고난 미식가이기도 해서 맛집 선택과 메뉴 선정에서 굉장히 주도면밀한 모습을 보여줬다. 강하늘은 모두가 다 알다시피 착하고 유쾌한 분위기 메이커다. 특히 지치지 않는 리액션이 너무 놀라웠다. 태생이 긍정적인 면도 있지만, 안재홍과 옹성우를 배려해서 더 그러는 것 같아 보였다. 옹성우는 팀의 막내로서 귀여움을 독차지했다. 특히 사진 찍는 걸 좋아하고 잘해서 형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 나이 차이가 좀 있는데도 불구하고 형들이 친구처럼 느낄 정도로 잘 섞여 들었다.

3. 연출 면에서 지난 쿠바 편과의 차이점은 무엇인가.
A. 아르헨티나는 쿠바와 다르게 더욱 거대하고 다양한 자연의 모습과 온갖 미식거리가 넘쳐나는 곳이다. 그렇기에 대자연과 음식이 지난 시즌에 비해 두드러질 것이다. 또한 이번 여행은 두 명이 아닌 세 명이기 때문에 대화가 더욱 많아졌다. 그래서 숙소나 각종 여행지에서의 진심이 담긴 세 트래블러의 대화를 최대한 살렸다. 여러모로 지난 시즌 쿠바 편과 비슷한듯 하면서 상당히 다른 느낌의 아르헨티나 편이 될 것 같다.

4. 시청자들이 눈여겨 봐야할 관전 포인트는 무엇인가.
A. 이번 시즌에서 가장 눈여겨봐야 할 포인트는 트래블러 3인방 그 자체인 것 같다. 내가 아는 사람 중에서 가장 성격 좋고, 유쾌하고, 웃기고, 귀엽고, 구김살 없는 세 명을 모아서 여행을 보내면 이런 느낌이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세 명의 매력이 엄청났다. 각각도 훌륭하지만 이 세명이 함께 했을 때 내뿜는 기분 좋은 에너지가 같이 여행하는 제작진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졌다. 이 느낌을 시청자들이 똑같이 느낄 수 있게 잘 전달만 하면 되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그리고 아르헨티나라는 나라 자체의 매력을 빼놓을 수 없다. 어마어마한 대자연은 물론이고 역사, 문화, 음식, 사람 무엇 하나 빠지는 것이 없었다. 우리나라에서 30시간이 걸릴 정도로 먼 나라이기 때문에 '트래블러'를 통해 그 매력을 온전히 느껴 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하늘 | 안재홍 | 최창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