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 Y' 코로나19 바이러스 사칭 유튜버, 거짓말의 '이유는?'
2020. 02.14(금) 09:33
궁금한 이야기 Y, 코로나 19바이러스
궁금한 이야기 Y, 코로나 19바이러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궁금한 이야기 Y'가 코로나 19바이러스를 사칭하는 유튜버에 대해 조사한다.

14일 방송되는 SBS 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코로나 19바이러스 감염자를 사칭하는 유튜버들의 행태와 그들의 목적을 알아본다.

지난달 29일, 동대구역 앞에서 도망가는 한 남성을 하얀 방진복으로 무장한 사람들이 다급하게 뒤쫓는 일이 벌어졌다. 대낮 도시 한복판에서 일어난 영화 속 한 장면 같은 추격전에 이를 목격한 사람들은 소스라치게 놀랐다. 당시 그 모습을 목격한 한 시민은 "'감염 환자입니다' 이러면서 뛰어가더라고요"라고 증언했다.

그리고 다음날, 부산의 한 지하철에선 더 큰 소동이 벌어졌다. 붐비는 열차 안에서, 한 남자가 숨이 넘어갈 듯 마른 기침을 내뱉으며 자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라 외친 것. 하지만 당시 출동한 경찰관은 "의심이 되니 지역 보건소에 요청을 했는데,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다"고 밝혀 충격을 선사했다.

경찰 확인 결과, 소동을 일으킨 사람들은 모두 개인 채널을 운영하는 유튜버로 밝혀졌다. 그리고 이들이 벌인 행동 역시 모두 연출된 자작극임이 드러났다.

그렇다면 전 세계가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는 이때, 이들은 왜 이런 무책임한 연극을 벌인 것일까. 또한 수많은 시민들을 공포에 몰아넣으며 찍는 영상, 선을 넘는 행동으로 유튜버들이 얻으려는 건 무엇인지는 14일 밤 8시 55분 방송되는 '궁금한 이야기 Y'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궁금한 이야기 Y | 코로나 19바이러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