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더크로스 김혁건 "교통사고 후 사지 마비 장애 판정"
2020. 02.14(금) 22:05
슈가맨 더크로스 김혁건
슈가맨 더크로스 김혁건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슈가맨3'에 더크로스의 김혁건이 교통사고 후 사지 마비 장애 판정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14일 밤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에는 쇼맨으로 여자친구와 엔플라잉이 출연, '다시 찾은 노래'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슈가맨으로는 더크로스(The Cross)의 보컬 김혁건과 건반과 작사, 작곡을 맡고 있는 이시하가 등장했다.

특히 김혁건은 휠체어를 타고 자리해 몸이 불편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돈크라이(Don't Cry)'를 완벽히 열창해 눈길을 끌었다.

김혁건은 "시즌2 때 연락이 왔지만, 노래가 안 되니까 못하겠다고 했었다"면서 "그런데 시즌3에 와서 이시하가 제안을 오케이 해버렸다. 참 쑥스럽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저는 사지 마비 장애라 어깨 밑으로 감각이 없다. 복식 호흡이 안돼서 고음을 낼 수 없고, 말하는데도 지장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012년 교통사고 직후 사지 마비 장애 판정을 받은 바다.

이어 "현재는 병원에서 복식 호흡 보조 장치를 만들어줬고, 그 기계를 통해 다시 노래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언젠가 옛날처럼 '돈크라이'를 완벽하게 부를 날이 오지 않을까 싶다"고 간절히 바랐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슈가맨3']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더 크로스 김혁건 | 슈가맨 더크로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