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푸라기' 김용훈 감독의 힘 [인터뷰]
2020. 02.15(토) 12:00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김용훈 감독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김용훈 감독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김용훈 감독의 힘은 자신의 것만 고집하지 않고 배우들과 그야말로 '협업'할 줄 아는 유연함이었다. 그 유연함으로 충무로에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하나의 앙상블을 만들 수 있었고, 범죄극의 새 지평을 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완성될 수 있었다.

19일 개봉될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이번 영화는 김용훈 감독의 첫 상업 장편 영화 데뷔작이다. 왜 김용훈 감독은 범죄극을 데뷔작으로 선택한 걸까. 김용훈 감독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독특한 서사구조를 이유로 꼽았다. 그는 "그런 구조라서 저도 흥미를 느꼈던 것 같다. 그 구조를 통해 스토리 텔링을 다른 방식으로 해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우리나라 영화에서는 새로운 스토리텔링 같아서 욕심이 있었다"고 했다.

또한 김용훈 감독은 평범한 사람들의 범죄극이라는 점도 매력을 느낀 부분이라고 했다. 그는 "그동안에는 범죄 세계에 속할 법한 인물들의 범죄극이 많지 않았지만, 주변에 있을 법한 인물들이 이런 일을 겪으면서 범죄극 안에 들어오는 것이 차별화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물론 장르적인 클리셰들이 있을 수밖에 없지만, 조금은 빗겨나갈 수 있지 않을까 기대했다"고 말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배우 전도연부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 등 충무로 올스타전을 방불케 하는 출연 라인업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신인 감독의 입장에서 이러한 캐스팅 라인업은 행운이나 다름없었다. 김용훈 감독은 "제가 캐스팅을 했다기보다는 캐스팅을 받은 거다"라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특히 김용훈 감독은 연희 역의 전도연 캐스팅에 대해 "신인 감독으로서는 너무나 함께 하고 싶었던 배우이기는 하지만, 약간 너무 높은 곳에 있는 느낌의 배우였다. 과연 해주실까 싶었다"면서 "선배님이랑 처음 만났을 때 단 한 신도 자기 분량을 늘리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전체적인 이야기에 만족해하셨고, 본인도 하고 싶었던 작품이라고 하시더라. 제 입장에서는 굉장히 감사했다"고 말했다.

전도연 캐스팅 이후 다른 배우들의 캐스팅은 비교적 수월했다고. 김용훈 감독은 "레전드 같은 배우들하고 작업을 했을 때 누구는 어려웠겠다는 생각도 들지만 그분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배우들이 스타플레이어들이기 때문에 어떻게 연기해야 할지 이미 다 생각하고 현장에 오시더라. 저는 그걸 지켜보는 입장에서 만족했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영화는 가지처럼 뻗어나갔던 각 인물들의 서사를 하나의 지점으로 모으면서 독창적이면서도 독보적인 범죄극으로 완성됐다. 어느 캐릭터 하나도 소모적으로 사용하지 않고, 강렬한 존재감으로 영화를 가득 채운다. 이는 김용훈 감독이 애정을 가지고 캐릭터를 만들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특히 김용훈 감독은 각 인물마다 대표 키워드를 부여해 서사를 만들어나갔다고 했다. 그는 "태영(정우성) 같은 경우는 믿음의 키워드를 가지고 만들었다. 태영이 누군가를 믿어서 궁지에 몰리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믿으려고 하는 캐릭터이지 않나. 무언가를 계속해서 믿으려고 했던 인물이 '짐승'이 됐을 때 누군가를 사기 쳐야 하는 아이러니가 재밌겠다 싶었다"고 설명했다.

태영 외에도 김용훈 감독은 모든 인물들이 돈가방을 두고 점차 '짐승'으로 변해가는 지점들을 극에 모두 녹여냈다. 영화 중반 연희의 등장으로 각 인물들의 서사들이 하나로 연결되면서 결말을 향해 질주하고, 이 과정을 통해 영화에는 범죄극 장르가 줄 수 있는 모든 재미와 쾌감들로 가득하다. 또한 등장인물들이 많지만, 각 인물들의 서사들이 번잡스럽지 않고 자연스럽고 유기적으로 배치한 서사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을 비범한 영화로 만든 키포인트이기도 하다.

김용훈 감독은 이에 대해 "제 입장에서는 이 영화를 팀플레이라고 생각했다. 누구 하나가 끌고 가는 이야기가 아니라 유기적으로 연결돼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 인물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될 때 스토리적인 구성들이 짜 맞춰지면서 재미가 발생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완벽한 팀플레이는 김용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들의 작품에 대한 높은 이해도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김용훈 감독은 "대본 리딩 할 때 배우들이 공통적으로 영화의 톤을 똑같이 느꼈던 것 같다. 서로 대화를 다 나누지 않았지만, 지향점이 일치했던 순간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작품의 지향점을 배우들과 공유하고 있었기 때문에, 김용훈 감독은 현장에서 좀 더 유연하게 변수들을 포용할 수 있었다. 일례로 김용훈 감독은 시나리오에 쓰인 것보다 좀 더 블랙코미디적인 요소가 짙어진 태영 캐릭터도 작품의 큰 그림 안에서 벗어나지 않는 것이기 때문에 흥미롭게 영화에 담아낼 수 있었다.

김용훈 감독은 "배우분들이 제가 생각했던 인물보다도 더 흥미롭게 연기를 해주셨다. 그래서 그분들의 연기를 볼 때마다 흥미로웠다"고 했다. 또한 그는 "배우분들이 상업 영화와 다른 결을 가지고 있는 영화가 잘 됐으면 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다. 천만이 목표가 아니지만 다른 결의 영화가 나와야 한다는 생각을 모두 했던 것 같다. 그래서 이 영화를 잘 만들기 위해 여러 아이디어들을 주셨다. 저는 그 아이디어들을 정리하는 수준이었다"면서 배우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돈가방과 맞닥뜨린 평범한 인물들의 범죄극인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을 통해 김용훈 감독은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걸까. 이에 김용훈 감독은 "관객들에게 꼭 어떤 메시지를 던져야지 생각하지는 않았다. 다만 영화 속 인물들과 같이 행운일지 모르고 불운일지도 모르는 상황들이 생겼을 때 나는 어떤 선택을 할 수 있는지 가이드가 될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김용훈 감독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강점으로 좋은 배우들의 앙상블을 꼽았다. 김용훈 감독은 "좋은 배우들의 연기가 서로 부딪혀서 만들어진 앙상블을 관객들이 즐겼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기라성 같은 배우들을 한데 어우르게 만드는 유연함이 강점인 김용훈 감독. 그 유연함으로 데뷔작부터 비범한 범죄극을 완성한 김용훈 감독이 어떠한 작품으로 다시 대중 앞에 설지 기대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메가박스중암플러스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용훈 감독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