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조한선 “특별출연 자막? 감독님 전략이라고 생각” [인터뷰 맛보기]
2020. 02.16(일) 00:00
스토브리그, 조한선, 임동규
스토브리그, 조한선, 임동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조한선이 ‘스토브리그’ 속에서 특별출연으로 소개된 것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조한선은 최근 서울 용산구 모처의 미스틱스토리 사옥에서 진행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내가 특별출연이라고 소개됐지만, 사실 후반까지 내가 나온다는 걸 이미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조한선은 “'스토브리그'라는 작품은 감독님, 작가님과 처음 미팅을 할 때부터 흥미로웠다. 처음 들었을 땐 야구만 하는 드라마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대본을 받고 보니 야구 드라마가 아니었다. 신선하고 흥미로워 미팅을 했고, 이후 하고 싶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드라마가 시작했고, 내가 특별출연으로 언급될 줄은 몰랐다. 후반 촬영까지 이미 논의된 상태였기 때문”이라며 “그럼에도 ‘생각이 있으시겠지’라는 마음으로 회사에도, 감독님에게도 이에 대해 물어보지 않았다. 믿음이 있었다. 아무래도 후반부에 더 확실한 임팩트를 주고 싶어 이런 전략을 세우시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조한선은 “덕분에 임동규가 내 인생 캐릭터가 된 것 같다”며 “이런 긍정적인 반응을 만족 안 할 수가 없다. 어리둥절하고 얼떨떨하다. 이렇게 주목받아본 게 오랜만이라 기분이 좋으면서도, 한편으로는 다음 작품에 대한 부담감도 생기고 있다”며 웃었다.

조한선은 14일 종영한 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임동규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임동규는 백승수(남궁민) 단장과의 의견 충돌로 드림즈에서 쫓겨나듯이 트레이드되지만, 이후 개과천선해 드림즈로 복귀, 결국 자신의 염원을 이루게 되는 인물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토브리그 | 임동규 | 조한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