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조한선 “하도권, 나와 남궁민과의 ‘케미’ 질투했다” [인터뷰 맛보기]
2020. 02.16(일) 07:00
스토브리그, 조한선, 임동규
스토브리그, 조한선, 임동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조한선이 ‘스토브리그’ 속 다른 배우들과의 ‘케미’에 대해 말했다.

조한선은 최근 서울 용산구 모처의 미스틱스토리 사옥에서 진행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극 중 강두기 역을 맡은 하도권 배우가 나와 남궁민 간의 ‘케미’를 질투하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초반엔 임동규(조한선)가 백승수(남궁민) 단장과 기싸움을 하는 장면이 많아서 따로 언급은 없었는데, 추후에 내가 백승수에 귓속말을 하는 장면을 보더니 도권이 형이 질투가 난다고 하더라. 주변에선 삼각관계냐고 놀리기도 할 정도였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한선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 만났음에도 불구하고, 도권이 형이 먼저 다가와 줘서 이렇게나 빨리 친해질 수 있었다”며 “정말 재밌고 유쾌한 사람이다. 성악을 해서 울림도 좋고 진중한 비주얼을 하고 있는데, 드라마 속에서 그런 춤을 출 줄은 몰랐다. 예상치 못해 빵 터졌다. 이 외 다른 선수들도 모두 쾌활하다. 웃음 때문에 촬영을 못 한 적도 많다”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조한선은 하도권이 질투한 남궁민과의 호흡에 대해 “되게 좋았고, 이번 기회에 다시 한번 놀랐다”며 “연기하는 자세와 연기에 임하는 태도가 남달랐다. 덕분에 많이 배웠다. 이번 ‘스토브리그’에 합류하게 된 이유도 남궁민이라고 얘기할 수 있다. 궁민이 형이 이 대본을 선택할만한 남다른 이유가 있을 것 같아 믿고 선택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한선이 임동규로 활약한 '스토브리그'는 14일 종영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토브리그 | 임동규 | 조한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