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푸라기' 전도연의 품격 [인터뷰]
2020. 02.16(일) 11:00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한 사람의 품격은 단 시간에 만들어지지 않는다. 오랜 시간 한계를 뛰어넘는 성장을 거듭한 뒤에야 외부 요인으로는 쉽게 흔들리지 않는 품격이 완성된다. 배우 전도연의 품격은 연기에 대한 믿음, 나아가 작품에 대한 신뢰감까지 아우른다. 이 품격은 전도연을 유일무이한 배우로서 대중의 곁에 함께 할 수 있게 한 원동력이었다.

전도연이 19일 개봉되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을 통해 새로운 얼굴로 대중에게 돌아왔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전도연은 극 중 과거를 지우고 새로운 인생을 살기 위해 남의 것을 탐하는 연희 역을 맡아 그간 본 적 없는 새로운 유형의 악역 캐릭터를 완성했다.

연희는 전도연이 그간 맡은 역할과 결이 다르다. 극악무도하지만, 강렬한 카리스마를 지닌 악역이다. 또한 영화 중반부에 이르러서야 등장한다. 캐릭터뿐만 아니라 분량도 앞선 출연작들과 달랐지만, 전도연이 출연한 이유는 명확했다. 독특한 서사 구성에 매료됐다고. 전도연은 "장르적으로 새로울 것도 없을뿐더러 식상한 이야기일 수도 있었는데, 구성이 독특해서 매력이 있었다"면서 "한 인물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각자 이야기를 끌고 가다가 하나로 모아져서 더 매력적이었다"고 했다.

또 아이러니하지만 자신이 맡은 역할이 극 중반부부터 등장해 좋았단다. 전도연은 "제가 처음부터 안 나와서 너무 좋았다. 그런 영화를 안 해보기도 했었고, 전도연이 처음부터 안 나온다는 게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전도연은 이번 작품에서 최대한 힘을 뺀 연기로 연희를 만들어갔다. 인물들이 말하는 연희와 등장 이후 펼쳐지는 수위 높은 장면들이 이미 연희 캐릭터의 성질을 잘 보여주고 있었기 때문에 무엇을 더 첨가해 연기할 필요가 없었다고. 그는 "어떻게 보면 연희는 이미 시나리오를 통해 다 만들어진 캐릭터다. 내가 그냥 힘을 빼고 있어도, 연희는 연희겠구나 싶었다"면서 "힘을 최대한 빼고 촬영을 하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힘을 뺀 연기는 연희의 캐릭터성과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면서 강렬한 존재감으로 영화를 꽉 채운다. 스포일러가 될 수 있어 다 말할 수는 없지만, 전도연의 등장 이후 영화의 분위기가 달라질 정도로 그 존재감은 어마어마하다. 또한 각기 흩어져 있던 인물들의 서사가 연희를 중심으로 하나로 모아지면서 끝을 향해 달려가는데, 이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을 비범한 범죄극으로 만든다.

캐릭터가 본래 지닌 존재감에 전도연이라는 '치트키'를 만나 탄생된 연희는 단언컨대 범죄극 사상 최고의 여성 캐릭터다. 욕망을 향해 질주하며 능동적으로 움직이는 연희의 존재감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최대 장점이라고도 할 수 있다. 이에 전도연은 "제가 처음부터 끝가지 나오는 게 아니어서 완성본이 궁금하기도 했다"면서 결과적으로 최종 완성된 영화에 대해 만족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도연은 이번 영화가 첫 상업 장편 데뷔작인 김용훈 감독에 대해 "솔직히 신인 감독님이 여러 명의 배우들을 다 담아낼 수 있을까라는 걱정이 있었다. 이 많은 배우들을 하나의 이야기로 묶어낸다는 게 쉽지 않은 일이지 않나. 그래서 가미 독님을 완전히 믿지 않았다. 의심이 끊임없이 들었다"면서 "최종본을 보니 감독님이 자기 스타일의 이야기를 잘 담아낸 것 같더라 너무 재밌게 봤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한 전도연은 이번 영화로 첫 호흡을 맞춘 정우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정우성은 극 중 연희의 오랜 연인이자, 그로 인해 사채 빚에 시달리는 태영 역을 맡아 연기했다. 전도연은 "저도 촬영장에서 정우성 씨를 보고 나서야 우리가 처음 같이 작품 한다는 걸 알았다. (함께 연기하는데) 어려울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면서 "그런데 이미 서로에게 너무 익숙한 연인을 연기해야 했는데, 그 익숙함이 현장에서 적응이 안 돼 있었다. 그래서 더 어색한 것 같았다. '밥 먹고 하자'라는 대사를 너무너무 못해서 몇 번을 했다"고 말했다.

어색함이 사라지자 정우성이 만들어가는 태영 캐릭터를 보는 것이 재밌었단다. 전도연은 "그 재미를 느낄 때쯤 끝나서 아쉬웠다. 태영과 연희의 이야기만 가지고 영화 한 편을 찍어도 재밌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전도연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을 새로운 기회라고 말했다. 전도연은 "새로운 선택에 대한 갈증이 있었고, 나에게 기회가 오기를 바라고 있었는데 이 작품이 제게 온 기회 중에 하나였다"면서 "관객들이 전도연에 대해서 다르게 봐줬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국내 유수의 영화상은 물론,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세계적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았지만, 전도연은 아직 작품에 대한 '갈증'이 남아있었다. 특히 전도연은 "'칸의 여왕'이라는 수식어가 제게는 큰 영광이기도 하지만, 부담이기도 하다. 그 이후에 선택한 작품들도 그거에 대한 무게감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새로운 장르에 대한 로망이 늘 있다는 전도연은 "사람들이 생각할 때 저를 작품적으로 가둬놔서 그렇지 저도 풀어놓으면 잘 놀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코미디가 어렵다는 걸 알지만, 그런 것에 대한 갈망은 늘 있다"고 했다.

"제일 좋은 건 대중이 계속적으로 저라는 배우가 나오는 작품을 보고 싶어 했으면 좋겠어요. 대중에게 계속 기대하게 만드는 배우였으면 해요."

배우로서 최고의 찬사를 받아왔지만, 전도연은 거기에서 만족하지 않았다. 그렇기에 전도연은 늘 새로운 시도와 변신을 주저하지 않았고, 그 덕분에 우리는 그의 작품을 즐거운 마음으로 향유할 수 있었다. 그것이 우리가 사랑해 마지않는 전도연의 품격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전도염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