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이혜성→유재석♥절친, 숨길 수 없는 속마음 [시선강탈 예능 Weekly]
2020. 02.17(월) 10:00
KBS, MBC, SBS, tvN, JTBC
KBS, MBC, SBS, tvN, JTBC
[티브이데일리 방송팀] 매주 수 십 편의 예능 프로그램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기 위해 경쟁한다. 그중에서도 한 주 동안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군 화제의 장면들은 무엇일까. 지난 한 주간(2월 10일~2월 16일) 방송된 KBS, MBC, SBS와 tvN, JTBC 다섯 방송사에서 가장 강렬했던 '시선강탈'의 순간을 모아봤다.

KBS2 '해피투게더4' 전현무 "♥이혜성, 내가 늘 기다려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1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의 '아무튼 한 달' 코너에서 방송인 전현무는 이혜성과의 근황을 밝혔다.

이날 전현무는 "평소 밥을 빨리 먹는 편"이라며 "그래서 늘 내가 이혜성을 기다려준다. 먼저 먹고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만큼 (이혜성은) 건강하게 먹는다. 오물오물 씹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최형진 교수 전현무의 빠른 식습관을 지적하며 "40대에 돌연사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심혈관 질환이다. 전현무의 현재 콜레스테롤 수치는 갑작스럽게 쓰러지더라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다. 지금 이 순간에도 뇌혈관을 조금씩 막고 있다"고 설명했다.

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 절친 등장에 '찐웃음' 폭발
티브이데일리 포토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 포상휴가'에서는 유재석과 함께 휴가를 떠난 지석진, 이광수, 조세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평소 자신의 절친 등이 하나둘씩 등장함에 따라 '찐웃음'(진짜 웃음)을 터트렸다. 특히 맏형 지석진을 놀리는 조세호와 이광수의 모습에 "한 명은 편 좀 들어줘라"라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도 유재석은 동생들의 놀림에 가담하며 지석진에 "그렇게 놀림당하기 싫으면 속으로 얘기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조세호는 "근래에 봤던 재석이 형의 모습 중에 가장 행복해 보인다"고 말했다.

SBS '골목식당' 김성주, 1년 반 만에 음식 뱉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1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김성주가 고추장 삼겹살을 먹고 1년 반 만에 음식을 뱉었다.

이날 백종원은 삼겹구이집에 방문해 메인메뉴인 간장삼겹구이와 매콤삼겹구이를 주문했다. 그는 "간장삼겹살은 괜찮은데 매콤삼겹구이는 오래된 맛이 난다"고 평했고, 사장도 "양념에 재운 지 약 한 달이 됐다"고 인정했다.

이에 백종원은 김성주를 불러 삼겹살을 맛보게 했다. 이내 식당으로 내려와 삼겹살을 맛본 김성주는 "처음엔 괜찮은 데 양념 맛이 사라지니 역하다"며 삼겹살을 뱉었다. 김성주가 음식을 뱉은 건 2018년 8월 대전 방문 이후 처음이었다.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 나영석 PD, 이승기에 두 번째 참회 "보는 것과 다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14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금요일 금요일 밤에'의 '체험 삶의 공장' 코너에서 나영석 PD는 치즈 공장 체험 이후 두 번째 노동 체험에 도전했다.

이날 이승기는 함께 노동 체험을 한 나영석 PD에 "오늘 뭐가 문제였던 것 같냐"고 물었다. 이에 나영석 PD는 "다 문제였다고 말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오늘 깨달았던 게 노동을 해보지 않았으면 옆에서 이래라저래라 할 게 없는 것 같다. 겉보기엔 안 그런데 겁이 나고, 뭐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겠더라"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이승기는 "이런 마음이 제가 세 차례 실패했을 때 느꼈었던 감정이다"고 말했다.

JTBC '트래블러 - 아르헨티나' 안재홍, 옹성우에 "스카이다이빙, 꼭 뛰어야겠냐"
티브이데일리 포토

1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러 - 아르헨티나'에서 안재홍이 옹성우의 스카이다이빙을 말렸다.

이날 옹성우는 "아르헨티나에서 가장 하고 싶은 건 스카이다이빙이다. 버킷리스트다. 혹시나 할 수 있으면 꼭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옹성우는 아르헨티나로 출발하기 전 미팅에서부터 스카이다이빙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보였다.

하지만 강하늘과 안재홍은 거듭 스카이다이빙 합류를 거절하며 "난 확고하다"고 답했다. 이어 강하늘은 "아래서 기다리고 계시면 금방 돌아가겠다"는 옹성우의 말에 "네가 올 수 있으면 (기다릴게)"라고 농담했고, 안재홍 또한 울먹이는 표정을 지으며 "꼭 뛰어야겠냐"고 놀렸다. 이에 옹성우는 "꼭 돌아올 거예요"라고 화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방송팀 news@tvdaily.co.kr/사진=각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KBS | MBC | SBS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