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즈 홍보팀장 박진우 "'스토브리그' 덕분에 행복한 3개월 보냈다"
2020. 02.17(월) 13:43
스토브리그 박진우
스토브리그 박진우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박진우가 '스토브리그' 드림즈의 홍보팀장 변치훈으로 살아온 시간을 떠나보내며 종영 인사를 전했다.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에서 드림즈의 홍보팀장 변치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박진우는 17일 소속사를 통해 "서먹한 관계에서 어느덧 편한 동료가 돼 버린 우리 '스토브리그' 식구들 덕분에 행복한 3개월을 보냈다. 서로의 격려와 응원으로 행복한 현장이었고 많이 그리울 것 같다"며 드라마의 종영을 아쉬워했다.

박진우가 연기한 변치훈 캐릭터는 극 초반 드림즈에 불어온 변화의 바람을 달가워하지 않았던 사람이었다. 사사건건 백승수(남궁민) 단장에게 반기를 들며 의심의 날을 세웠던 그는 은근한 사고뭉치로 팀의 원성을 사기도 한 인물이었다.

특히 강한 자에게 약하고 약한 자에게 강한 성향과 오랜 사회생활로 처세술에 능통한 모습 등 현실 내 있을 법한 직장인의 전형을 보여줬다. 이런 현실 캐릭터를 맛깔스럽게 살린 박진우의 연기는 드라마의 리얼리티에 힘을 실어줬다.

또한 박진우는 극 중반 권력의 행패에 희생양이 될 뻔한 변치훈이 자신의 삶을 돌아보게 된 심리를 담담하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기도 했다.

박진우는 시청자들에게 "'스토브리그'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오랫동안 여러분의 기억에 남는 작품이 되었으면 한다"는 감사의 인사를 덧붙였다.

이렇듯 얄밉지만 도저히 미워할 수 없는 변치훈 캐릭터를 특유의 개성과 과하지 않은 연기로 완성시킨 박진우는 극의 활력을 더하며 드라마의 풍성한 재미를 안겼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현 컴퍼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진우 | 스토브리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