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백아영 "오정태, 독박 육아하는 내게 유세 떤다고"
2020. 02.17(월) 15:50
얼마예요
얼마예요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얼마예요'에서 백아영이 남편 오정태의 행동에 대해 열변을 토한다.

17일 밤 10시 방송되는 TV조선 '인생감정쇼 얼마예요?'(이하 '얼마예요')에서는 '상전이 따로 없네'라는 주제로 돈 번다고 유세 떠는 남편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다.

감정 주제가 공개되자, 코미디언 오정태의 아내 백아영은 "딱 우리 남편한테 맞는 주제!"라며 열변을 토했다. 딸들이 어렸을 적 독박 육아를 해야 했던 백아영은 당시 우울증으로 예민했는데, 오정태가 "아내는 분노 조절이 안 된다. 육아를 한다고 유세를 떤다"고 말한 사실을 폭로했다. 이를 들은 다둥이 엄마 김지선은 "육아와 돈 버는 일 중에 (고르라면) 무조건 일할 것"이라며 "애 보는 게 제일 힘들다. 힘든데 티도 안 난다"고 말해 여성 출연자들에게 깊은 공감을 샀다.

이날 처음으로 출연한 코미디언 김창준과 아내 차수은도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차수은은 남편 김창준에 대해 "폭로할 부분이 많다"면서 '얼마예요'의 섭외 전화가 오기를 오매불망 기다렸다고 말해 출연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차수은은 수십 년간 남편 수발을 들어 "김창준이 '수은아~'라고 부르면 자동으로 벌떡 일어나진다"는 웃지 못할 이야기를 전했다. 김창준 차수은 부부는 생활패턴이 달라 각방을 쓰고 있는데, 하루는 김창준이 술 먹고 늦게 들어와 옆방에서 자고 있는 차수은에게 "물 좀 갖다 달라"고 전화했다고 한다. 이에 차수은이 물을 가져다줬지만 얼마 후 김창준이 또다시 전화해 '빨대'까지 요구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서로의 견해 차이로 생긴 사연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누고 누구의 잘못인지 가리는 코너 '라디오 극장 – 뭐가 문젠데?!'에서는 '몰래 한 효도'를 주제로, 남편이 아내와 상의 없이 시가에 가전제품을 사준 사연을 다뤘다. 어느 날 시어머니가 며느리에게 "김치냉장고 사줘서 고맙다"고 전화하지만, 며느리는 전혀 몰랐던 일이라 당황한다. 아내보다 더 당황한 남편은 그동안 아내 몰래 부모님께 해드렸던 일들을 줄줄이 실토해 갈등이 고조된다. 출연자들은 '아내 몰래 부모님께 돈 쓴 남편이 잘못이다'와 '남편의 효도에 잔소리하는 아내가 잘못이다'라는 의견을 놓고 팽팽한 논쟁을 벌인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얼마예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