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성동구 사근동 코로나, 32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한다 '여행-접촉 없는 70대'
2020. 02.19(수) 09:16
성동구 사근동 코로나 32번째 확진자
성동구 사근동 코로나 32번째 확진자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서울 성동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로써 32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것.

19일 성동구에 따르면, 추가 확진자는 성동구 사근동에 거주하는 이모씨(78세)다. 이씨는 해외여행력도 없고 코로나19 확진자 접촉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고열 등의 증세로 지난 18일 한양대학교 병원에 내원했고, CT촬영 결과 폐렴을 확인한 의료진이 코로나19로 의심해 한양대병원 선별진료소로 옮겼다.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이날 새벽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성동구는 한양대학교 병원에 대해 접촉의료진 격리, 방역 소독 등 관련 조치를 즉각 시행했으며, 질병관리본부의 즉각대응팀의 역학조사에 협조해 감염위험성이 있는 증상발현 이후 동선을 신속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32번째 확진자 | 성동구 사근동 코로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