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게임' 옥택연이 생각한 태평은? 직접 그린 뇌구조 대공개
2020. 02.19(수) 10:07
더 게임,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
더 게임,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옥택연이 직접 '더 게임' 태평의 뇌구조를 그려봤다.

옥택연은 19일 소속사 51K를 통해 자신이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연출 장준호, 이하 '더 게임')에서 맡고 있는 김태평 캐릭터의 뇌구조를 직접 그려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가장 많은 지분을 차지하는 것은 역시나 준영(이연희)이었다. 옥택연은 태평의 뇌구조에서 가장 큰 부분을 '소중한 사람'(준영)이라고 적었다. 태평에게 준영은 죽음이 보이지 않는 유일한 인물로, 그에 대한 호기심은 호감으로 커졌고 곧 사랑이 됐다.

그러나 그저 달달하기만 한 사랑은 아니었다. 태평은 준영이 자신 때문에 죽는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에는 책임감도 생겼다. 그렇기에 준영은 세상 끝까지 지키고 싶은 사람이었다.

도경(임주환)을 향한 감정도 컸다. 옥택연은 '도경이한테 복수!!!'라는 강렬한 메시지를 남겼다. 현재 태평은 폭주를 멈추지 않는 도경에게 맞설 것을 예고한 상황. 앞으로 펼쳐질 긴장감을 미리 느낄 수 있었다.

태평의 따뜻한 마음도 엿볼 수 있었다. 옥택연은 백선생(정동환) 이름 옆에 하트를 붙여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백선생은 태평과 같이 과거 죽음을 보는 능력을 가졌던 이로 누구보다 태평을 이해하는 인물이다. 태평도 백선생을 정신적 지주로 생각하며 따르고 있다

끝으로 옥택연은 태평이 가진 신비한 능력 '죽음' 키워드와 태평이 미래에 죽음을 맞을 장소인 '여수 바닷가'를 '죽음은 무엇인가' 키워드와 함께 써냈다. 태평이 늘 궁금해하고 혼란스러워하기도 하는 '죽음'에 관한 비밀이 밝혀질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옥택연이 뇌구조를 통해 설명한 대로 태평은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려 고군분투하고 있는 상황. 앞으로 태평이 준영, 도경, 백선생 등 주변 캐릭터들과 어떤 이야기를 펼쳐나갈지 흥미진진한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한편 '더 게임'은 매주 수, 목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51K]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더 게임 | 옥택연 | 이연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