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더보이즈 영훈 "편의점서 빵 먹다가 캐스팅됐다"
2020. 02.19(수) 13:39
정오의 희망곡, 더보이즈 영훈 주연, KARD 제이셉 전소민
정오의 희망곡, 더보이즈 영훈 주연, KARD 제이셉 전소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정오의 희망곡'에서 더보이즈 영훈이 캐스팅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그룹 더보이즈 멤버 영훈과 주연, 카드(KARD)의 멤버 제이셉과 전소민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더보이즈 영훈은 자신이 데뷔하게 된 계기에 대해 설명하며 "편의점에서 빵을 먹다가 캐스팅됐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영훈은 "연기학원을 끝내고 편의점에서 삼각김밥과 소보로빵을 먹고 있었는데 어느 두 분이 날 째려보더니 곧 들어와 명함을 건네주셨다. 그때 나이가 고등학교 3학년이었고, 연습생으로는 2년 정도 있어다"고 말했다.

또한 주연은 "나 같은 경우엔 중학교 1학년 때 가족들과 경포대로 여행을 갔다 캐스팅됐다.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계신 어떤 분께서 명함을 주시고 가셨다"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영훈은 "그룹명 더보이즈가 소녀시대의 노래 제목과 똑같다"는 김신영의 말에 "개인적으로 더보이즈라는 이름을 좋아한다. 데뷔를 앞두고 대표님이 멤버 별로 그룹명을 10개씩 지어오라고 했는데, 그때 유력했던 이름이 원펀치와 원챔프였다. 그러다 더보이즈라는 이름을 들으니 너무 괜찮게 느껴졌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정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KARD | 더보이즈 | 정오의 희망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