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KARD 제이셉 "한예슬이 이상형, 바이브가 좋다"
2020. 02.19(수) 13:50
정오의 희망곡, 더보이즈 영훈 주연, KARD 제이셉 전소민
정오의 희망곡, 더보이즈 영훈 주연, KARD 제이셉 전소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정오의 희망곡'에서 그룹 KARD 멤버 제이셉이 평소 이상형에 대해 말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그룹 더보이즈 멤버 영훈과 주연, 카드(KARD)의 멤버 제이셉과 전소민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더보이즈와 카드는 돌아가며 복불복 질문을 받았다. 먼저 "연예인 중 이상형이 있느냐"는 질문에 제이셉은 "평소 바이브가 좋으신 분이 좋다. 에너지를 많이 보는 편"이라며 "그래서 한예슬 선배님이 좋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밖에 신민아, 전지현, 김태희 선배님의 에너지도 너무 좋다. 존재 자체에서 뿜어져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에 전소민은 "이상하게 다들 하나같이 예쁘신 분들이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제이셉은 "만약 개인 광고와 그룹 광고 제의가 함께 들어온다면 고민 없이 그룹 광고를 촬영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내 "한예슬과 함께하는 개인 광고이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그럼 개인이다"고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러면서 제이셉은 "장난이었다. 완전 농담이었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정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KARD | 더보이즈 | 정오의 희망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