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동생, 연인”…차현우♥황보라, 때 아닌 사생활 몸살
2020. 02.19(수) 17:03
황보라 나이 근황 차현우 형 하정우 동생 프로포폴 투약 차명 진료
황보라 나이 근황 차현우 형 하정우 동생 프로포폴 투약 차명 진료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피부과 진료 과정 중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휩싸인 하정우, 그가 동생 차현우 이름을 빌린 차명 진료 문제에 휩싸로도 곤욕을 치르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하정우 사안에 관련해 차현우, 연인 황보라 열애전선 근황을 향한 때 아닌 세간의 우려가 증폭됐다.

배우 황보라가 연인 차현우의 형 하정우 구설에 따라 불똥을 맞게 된 모양새다. 황보라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발렌타인데이(밸런타인데이)를 즐긴 사진을 게재하며 편안한 일상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황보라는 파스텔 톤의 봄 분위기가 물씬 나는 겨울 의상을 착장한 채 포근하고 귀여운 매력을 과시한다. 현재 하정우 동생이자 배우 차현우(김영훈)와 오랜 기간 공개 열애 중인 황보라가 연인과 기념일을 즐긴 것으로 보인다.

공교롭게 평소 하정우 형제와 가깝게 지내는 황보라가 가장 먼저 근거 없는 낭설의 주인공이 됐다. 오늘(19일) 황보라 측은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극본 김루리·연출 장태유) 제작발표회 불참 상황을 공지했으나, 해당 상황조차 문제시됐다.

일각에서는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휩싸인 하정우가 동생 차현우 이름을 빌린 차명 진료 문제에 휩싸인 바, 황보라 측이 이를 의식한 것이 아니냐는 추정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관계자 측은 티브이데일리에 "당일에 촬영이 잡혀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 주연 배우들은 빼고 촬영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인관계인 황보라, 차현우 사생활 사안과 이번 공식석상 불참은 전혀 연관이 없다는 요지다.

이에 황보라 오랜 팬들은 "연인 가족 문제가 황보라와 무슨 상관이 있냐"라며 "황보라 개인 활동에 관심을 가지는 것이 아닌 일부 사람들의 이상한 관심이 배우를 힘들게 하는 것 같다"는 조심스러운 의견을 내놓는 분위기다. 누군가와 열애를 하는 배우 사생활이 아닌, 공적 영역에서의 황보라 커리어에 이목을 집중해달라는 요지다.

황보라는 라면 왕뚜껑 CF 등으로 이름을 알린 이후, 다양한 드라마에서 감초 역으로 열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베테랑 배우다. 황보라 나이 올해로 1983년생, 38세다. 차현우 나이 1980년생으로 1997년 예스브라운 1집 앨범을 낸 가수로 활동했으며 이후 배우로 전향했다.

한편 하정우 측은 피부과 진료 과정 중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부인한 상태다. 소속사는 병원 측과 하정우 간 문자 내역이 있다며, 이는 투약이 아닌 "치료 목적으로 병원에 출입한 사실, 그 일시 등이 명백히 확인된다"고 밝혔다. 이어 "수사기관이 사실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는 공식입장을 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황보라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차현우 근황 | 하정우 | 황보라 근황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