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임은경, 솔직 토크로 '신비주의' 봉인 해제
2020. 02.20(목) 11:47
라디오스타, 임은경
라디오스타, 임은경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임은경이 솔직하고 순수한 입담으로 신비주의를 봉인 해제했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얼음 땡!' 특집으로 김보성, 김광규, 임은경, 장수원이 출연했다.

등장부터 변하지 않은 냉동 미모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임은경은 신비주의 콘셉트의 애환을 털어놓았다. 한 통신사 광고 모델로 화려하게 데뷔했던 그이지만 "계약 조건에 발설하면 안 된다는 조항이 있었다. 친구들한테도 말을 못 했는데 왕따가 될 것 같아 어쩔 수 없이 고백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전설의 영화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에 대해서 "시대를 앞서간 것 같다"고 평가해 웃음을 자아냈다. 어마어마한 혹평에 결국 칩거 생활까지 했다고. 그는 "영화도, 연기도 처음이었는데 사람들이 만나면 다 그 얘기를 해서 너무 힘들었다"고 당시의 심정을 고백했다.

또한 임은경은 "아직 모태 솔로"라며 솔직한 연애관을 밝혔다. "랜선 연애 경험밖에 없다. 어릴 때 데뷔를 하다 보니 만남 자체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며 "상대방과의 관계뿐만 아니라 부모님까지 생각하는 넓은 관계가 조심스럽다"고 털어놓아 신중한 면모를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라디오스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스타 | 임은경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