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전도연·윤여정, 자신감 넘치는 '지푸들' 홍보 요정 [종합]
2020. 02.20(목) 14:03
최파타
최파타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최파타'에서 배우 전도연과 윤여정이 '지푸들'의 홍보 요정 역할을 톡톡히 하며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 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의 코너 '최파타 레드카펫'에서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 이하 '지푸들')의 전도연, 윤여정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전도연은 분위기를 반전시킬 중요한 인물인 연희 역을, 윤여정은 기억을 잃은 노인 순자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윤여정은 영화 출연 계기에 대해 "전도연한테 같이 하자고 연락이 왔다. 후배 배우가 전화를 줘서 너무 뿌듯했다. 감독한테서 전화 온 것보다 더 좋았다. 내가 전도연에게 '오스카 가보자'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전도연은 "윤여정 선생님이 맡은 캐릭터는 사람들이 치매 걸린 노인이다. 오락가락한다고 하지만 어떻게 보면 윤여정 선생님이 진실을 말할 수도 있다. 숨바꼭질 같이 보는 재미가 있어서 윤여정 선생님한테 말씀을 드렸다"고 전했다.

또한 DJ 최화정은 전도연에게 "영화가 어제 개봉했다. 반응이 정말 심상치 않다. 캐스팅이 쟁쟁한데 감독은 신인이다. 보통 감독과 시나리오를 보고 결정할 텐데 이번에는 어떻게 영화를 선택하게 됐나"라고 물었다.

전도연은 "나는 신인 감독들하고 작업을 정말 많이 했다. 필모그래피 80~90%가 신인 감독이다. 그런 편견이 없는 편이다. 오로지 시나리오만 가지고 선택을 하는데, '지푸들' 시나리오가 뻔한 내용을 뻔하지 않게 풀어냈더라. 그래서 출연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윤여정은 국민엄마 면모와 세련된 신여성 면모가 공존한다"고 문자를 보냈다. 이를 들은 윤여정은 "모성애는 한국 사람이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본성이다. 사실 세련된 게 더 쉽다. 옷 등의 도구로 세련된 척하면 된다"고 답했다.

그러자 전도연은 "윤여정 선생님이 맡은 캐릭터들의 분위기는 도구로만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양면적인 무언가가 있는 것 같다"며 극찬했다.

이어 윤여정은 전도연과의 호흡에 대해 "전도연과 함께 해보니 타고난 게 있다. 전도연이 대사를 하면 '저렇게 소화를 할 수 있구나'라는 생각과 함께 신선함이 느껴진다. 나는 타고난 게 없다. 노력을 많이 하는 사람이다. 나는 끼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전도연은 "윤여정 선생님이 겸손하게 말하는 거다. 받아들이는 것에 대해 편견이 없다"고 말했다.

끝으로 전도연은 "남녀노소 모두 보셨으면 좋겠다. 하지만 '지푸들'이 아쉽게도 19세 관람가다. 많은 분들이 공감하면서 볼 수 있는 영화다. 돈가방을 따라가는 재미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여정도 "절박하지만 재밌는 영화다. 전도연이 나오는 순간 극의 전개가 확 바뀐다. 많이 보러 왔으면 좋겠다"며 다시 한번 홍보하고 끝을 맺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최파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윤여정 | 전도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