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영기 "신곡 '동네오빠', 80% 이상 직접 작사…직업병 때문에 고생"
2020. 02.20(목) 15:50
컬투쇼, 위키미키, 영기
컬투쇼, 위키미키, 영기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컬투쇼'에서 코미디언 출신 트로트가수 영기가 신곡 '동네오빠'를 제작하며 겪은 비화를 공개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그룹 위키미키(최유정, 김도연, 지수연, 엘리, 세이, 루아, 리나, 루시)와 트로트 가수 영기가 출연해 신곡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영기는 근황에 대해 전하며 "첫 팬미팅을 가졌다. 사실 팬미팅이라고 하기엔 좀 그렇고 감사한 분들이 모여서 소모임처럼 했다. 모여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케이크까지 만들어주셨다. 그걸 들고 들어오는 데 감격해 눈물이 수도꼭지 튼 것처럼 났다"고 말했다.

이어 영기는 "최근 신곡도 발매했다. '동네오빠'라는 노래다. 검색해봤는데 '동네오빠'라는 제목의 노래가 없어 뭔가 느낌이 좋았다"고 밝혔다. 영기가 지난 10일 발매한 '동네오빠'는 동네에 한명쯤은 있는 동네오빠 를 구체적으로 그려낸 현실적인 가사가 돋보이는 곡으로, 영기가 직접 작사에 참여했다.

영기는 "작사에 80퍼센트 이상 참여했는데, 직업병이 도졌다. 코미디언 출신이다 보니 계속해 아이디어를 짜고 있더라. 춤도 그래서 탄생했다. 특히 춤이 너무 힘들어 중간에 쉬는 시간도 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영기 | 위키미키 | 컬투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