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청도 대남병원, 코로나19 국내 첫 사망자 발생
2020. 02.20(목) 18:00
경북 청도대남병원 코로나19 사망자 발생
경북 청도대남병원 코로나19 사망자 발생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 사망한 60대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드러났다.

20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22명 추가된 104명이라고 밝히며 해당 사망자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환자는 20년 넘게 이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지난 19일 폐렴으로 사망했다. 최근 고열 증세 등으로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장기 입원 중이던 이 사망자는 폐쇄병동에 입원해있던 것으로 알려져 병원 내 감염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역학 조사를 통해 사망 원인을 밝힐 예정이다.

한편 이날 새로 확진된 환자 22명 중 21명은 대구·경북 지역, 1명은 서울로 확인됐다. 사망자를 포함해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확진자는 총 13명이다. 국내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까지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중 16명은 퇴원했으며, 87명은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코로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