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바이, 마마!' 이재우, 승부조작x게이 루머로 목숨 끊었다
2020. 02.22(토) 21:50
하이바이, 마마!
하이바이, 마마!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하이바이, 마마!'에서 이재우가 승부조작과 게이 루머로 고통받다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22일 밤 첫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하이바이, 마마!'(극본 권혜주·연출 유제원) 1회에서는 귀신들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강상봉(이재우)은 승부조작과 게이 루머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이후 그는 슬픔에 못 이겨 자신의 납골당 옆에서 눈물을 흘렸다.

이 가운데 강상봉의 앞에는 수많은 귀신들이 모여 그를 구경하고 있었다. 강상봉은 깜짝 놀랐고, 정귀순(반효정) "왜 이렇게 시끄럽게 울고만 있냐"고 소리쳤다. 이에 성미자(배해선)가 "처음 죽어봤잖아요"라고 하자, 정귀순은 "여기 두 번 죽어본 사람도 있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를 본 장영심(신수연)은 "운동선수라기엔 병이 좀 깊다. 스타병이 있다. 심지어 이름도 가명이다"며 혀를 찼다. 이어 강상봉이 자살로 사망했다는 말에 정귀순은 "너 쟤랑 붙어서 놀아라"라고 질책했고, 박혜진(배윤경)은 "나도 자살"이라며 반가워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하이바이, 마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하이바이, 마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