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천지 지령 확산” 개신교·천주교 무너뜨린 코로나19 공포
2020. 02.23(일) 08:00
코로나 신천지 지령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 제주도 청주 삼척 속초 인천광역시 부천
코로나 신천지 지령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 제주도 청주 삼척 속초 인천광역시 부천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코로나 신천지 지령 공포가 전국구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부산, 청주, 제주도, 세종시, 강원도 춘천, 삼척, 대전시, 인천광역시, 부천 등 코로나 확진자 명단, 동선 등이 온오프라인을 강타한 가운데 이 같은 이단 활동이 불난 곳에 기름을 붙이는 격이다.

지난 21일 오후부터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SNS 상에는 일명 코로나 신천지 지령, 공포의 게시물이 확산되고 있다.

주일에 기성 교회로 가서 예배를 드리라는 신천지 지령이 신도들에게 발령됐다는 것. 각종 게시물에 따르면 신천지 측은 신도들에게 "일반 교회에 나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퍼뜨려서 이번 코로나19 확산이 신천지만의 문제가 아닌 것처럼 만들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코로나 신천지 지령에 관련, 현재 각 종교인들은 물론 신자들이 비상에 걸린 상태다. 실제로 천주교 신자 등은 이 같은 위기를 우려하는 문자를 지인에게 받았다며, 신앙심을 지워버릴 정도의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신천지 측은 실제로 코로나 신천지 지령 이전에도, 일반 교회 등에 신자로 가장해 침입하는 것이 관례다. 이들은 교인들과 관계를 맺으며 신천지 개종을 청유하는 방식이다.

오늘(23일) 신자들로선 미사, 예배를 드리는 일요일을 맞았으나, 개신교, 천주교 신자들은 예배당이나 성당 외출조차 망설이고 있는 상태다. 때문에 기성 천주교회, 교회 등은 이 같은 코로나 신천지 지령 대비책을 마련하기 위해 고투중이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코로나 신천지 지령 | 코로나19 확진자 | 확진자 발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