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 윤현준 CP "씨야, 시즌 1부터 섭외…재개 돕고 싶어" [직격인터뷰]
2020. 02.24(월) 16:07
슈가맨3, 씨야
슈가맨3, 씨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슈가맨3'의 윤현준 CP가 그룹 씨야의 섭외 과정부터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전했다.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3'(이하 '슈가맨3')의 기획을 맡은 윤현준 CP는 24일 오후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씨야(김연지, 이보람, 남규리)의 출연은 시즌 1 때부터 추진된 섭외 요청의 결과물"이라고 밝혔다.

이날 윤 CP는 "워낙 씨야를 출연시켜달라는 소환 요청이 많았기 때문에, 사실 시즌 1 때부터 지속적으로 연락을 취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다만 멤버들이 모두 해체한 뒤 각자의 분야에서 열심히 활동하고 있었기 때문에 다시 모아 한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한다는 게 쉽지만은 않았다. 그럼에도 지속적으로 만나서 얘기를 하며 설득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결국 씨야의 마음을 돌린 건 팬들의 힘이었다"는 윤 CP는 "방송에서 보람이 말하기도 했지만, 씨야는 자신들을 기다리고 있는 팬들에 대한 고마움에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 이렇게까지 팬들이 원하는데 꼭 나가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고 털어놓더라"라고 전했다.

팬들의 길고 긴 기다림은 '슈가맨3'을 통해 이뤄졌고, 이는 곧 화제로 이어졌다. '슈가맨3' 방송 이후 각종 포털사이트엔 씨야의 이름이 올랐으며, 씨야의 노래들도 각종 음원사이트 상위권에 오르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와 관련 윤 CP는 "당연히 폭발적인 반응이 있을 거라 예상했다. 방송에 다 담아내지 못할 정도로 씨야의 명곡은 무수히 많기 때문에 당연한 반응이었다. 멤버들 또한 그때와 견주어도 변함없이 출중한 노래 실력을 보였기에 당시의 추억을 끄집어낼 수 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윤 CP는 "방송 이후 씨야 멤버들이 각자의 SNS를 통해 관심에 대한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지만, '슈가맨3' 작가한테도 전화를 해 '너무 잘 봤다. 예쁘게 나와서 좋다'며 기뻐했다고 하더라. 모두들 입을 모아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은 씨야이지만, 아직 정식 컴백은 아니기에 아쉬움도 함께했다. 윤 CP는 "물론 슈가맨을 모셔서 다시 활동을 하게 하거나, 재결합을 추진하는 게 '슈가맨3'의 본질은 아니다. 그저 그분들을 소환해서 근황을 듣고, 그때의 이야기를 들으며 회상하는 프로그램이다. 다만 '슈가맨3'를 통해 씨야가 활동을 재개한다면 어떤 방식으로도 돕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CP는 "팬들 또한 씨야가 어떤 모습이던 응원해줄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씨야가 좋은 기회로 다시 뭉쳐서 활동을 한다면 팬들은 물론 좋아하겠지만, 멤버들이 각자 분야로 돌아간다고 해도 그들을 열렬히 사랑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씨야는 지난 21일 방송된 '슈가맨3'에 출연해 '결혼할까요' '미친 사랑의 노래' '구두' 등 자신들의 명곡들을 불렀을 뿐만 아니라 해체하게 된 이유부터 '슈가맨3' 출연 계기까지 밝혀 팬들을 웃고 울게 만들었다. 방송 이후 씨야는 각자 자신의 SNS를 통해 멤버와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슈가맨3']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슈가맨3 | 씨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