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김사부' 한석규, 이번엔 군대 가라고 안 하셨다" [인터뷰 맛보기]
2020. 02.26(수) 12:20
낭만닥터 김사부2, 배우 김민재 인터뷰
낭만닥터 김사부2, 배우 김민재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김민재가 '사부' 한석규에 대한 존경을 드러냈다.

26일 김민재의 인터뷰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처에서 진행됐다. 이날 김민재는 전날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극본 강은경·연출 유인식) 를 비롯해 근황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다.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한석규)를 만나 인생의 '진짜 낭만'을 찾아가며, 치열하게 달려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로, 김민재는 돌담병원 간호사 박은탁 캐릭터를 맡아 정의로운 청춘을 연기했다.

김민재는 시즌1에 이어 다시 한 번 '김사부' 호에 탑승했다. 그는 "이상적인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기도 하고, 그런 삶을 살기를 바라는 인물들의 이야기였다. 연기를 하다 보니 내가 누군가에게 좀 더 따뜻한 사람이 되고 싶어지더라"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민재는 특히 촬영 현장에서 함께 했던 대선배 한석규에게서 '이상적인 어른'의 모습을 봤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으로서도, 배우 선배로서도 너무나 존경하고 있다. 나도 저런 선배가 돼야겠다는 생각을 또 했다"며 "현장에서도 자연스럽게 선배님이 아니라' 사부님'이라고 부르는데, 그 호칭이 잘 어울리는 분인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배우 간의 호흡을 맞출 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건 서로의 관계다. 사부님은 항상 현장에 오시면 '별일 없냐'고 물어보시며 요즘 힘든 일도 묻고, 위로를 많이 해주신다"며 "특히 이번 작품에서는 '살아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 지를 많이 알려주셨다"며 한석규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과거 한석규는 '김사부' 시즌1 촬영 당시 김민재에게 "빨리 군대를 다녀오라"는 조언을 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김민재는 "선배님은 배우는 인생을 길게 봐야 하고, 지금은 다양한 경험을 해야 하는 시기이니 많은 걸 갈고 닦아 40대부터 그것들을 잘 보여주면 된다는 말씀을 자주 하신다"며 "아마 그런 의미에서 조언을 하셨던 것 같은데, 이번에는 군대 가라는 이야기는 안하셨다"며 웃어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냠냠 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민재 | 낭만닥터 김사부2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