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한혜진 부부, 코로나19 성금 1억원 기부
2020. 03.05(목) 09:34
기성용 한혜진 부부, 코로나19 1억원 기부
기성용 한혜진 부부, 코로나19 1억원 기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기성용, 한혜진 부부가 코로나19 피해 극복과 확산을 막기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5일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은 “기성용, 한혜진 부부가 현장에서 불철주야로 고생하는 의료진들과 고통 받고 있는 국내 사회취약계층 아동들의 소식을 접하고 멀리 스페인 현지에서 기부를 결정하고 성금을 전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이 전달한 후원금은 대구 지역 의료진들을 위한 방호복(3500벌)과 사회취약계층 아동들을 위한 호흡기 질환 예방 키트 및 긴급 식료품 지원에 사용된다. 방호복 1000벌은 대구시 의사회와 수성구청을 통해 현장에 직접 전달됐고, 나머지 2500벌도 경북대학교 병원, 대구 가톨릭병원, 대구 의료원 등에 추가로 전달할 예정이다.

이렇듯 빠른 시일 내에 방역물품이 현장에 보급될 수 있었던 것은 기성용, 한혜진이 모두가 힘든 시기를 잘 이겨내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보다 직접적이고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는 등 기부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기에 가능했다는 후문이다.

기성용, 한혜진은 이날 성금과 함께 “코로나19가 너무나도 급격히 확산돼 스페인에서도 고국 소식에 눈을 뗄 수 없었다. 자식을 가진 부모이기에 고통을 받고 있는 사회취약계층 가정의 아동들을 생각하면 걱정이 앞서 아이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주고 싶었다”며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힘쓰는 모든 분들의 노고에 멀리서나마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전하고 싶어 기부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앞서 두 사람은 오랜 기간 다방면에서 꾸준히 선행을 펼치며 사회에 나눔 가치를 전해 왔다. 이들은 결혼식 축의금 전액을 기부해 희귀, 난치성 질병으로 고통 받는 아이들이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줬으며, 라오스와 동콩고의 깨끗한 물 지원을 위한 식수펌프 사업 지원, 매 해 국내 소외된 가정에 난방비 후원 등 나눔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이와 같이 국내외에서 적극적인 선행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두 사람의 행보는 많은 이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으며, 성숙한 기부 문화 확산으로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 이번에 스페인에서 전해 온 기성용, 한혜진의 진심 어린 마음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안겨주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기성용, 한혜진 SN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기성용 | 한혜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