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광장' 정은지 "인어공주, 고전판 '아내의 유혹' 느낌"
2020. 03.05(목) 13:19
가요광장
가요광장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가요광장' DJ 정은지가 인어공주에 대해 이야기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이하 '가요광장')의 '주간신동화' 코너에서는 그룹 브로콜리너마저 윤덕원과 방송인 최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희는 "안데르센의 인어공주를 읽어드릴 예정이다. 인어공주는 안타까운 사랑이야기의 고전이다"라며 "안데르센은 이 동화를 통해 유명한 작가로 이름을 날렸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윤덕원은 "안데르센이 이 작품을 만든 이유를 알고 있냐"며 "사실 안데르센이 짝사랑하고 있던 여자가 결혼한다고 해서 만든 작품이다"라며 인어공주 비화를 공개했다.

이에 DJ 정은지는 "고전판 '아내의 유혹' 느낌이다. 결말이 작품마다 다르지 않냐"라고 질문을 건넸다. 그러자 윤덕원은 "맞다. 슬픈 결말도 있고, 행복한 결말도 있다"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쿨FM '가요광장']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가요광장 | 윤덕원 | 정은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