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광장' 윤덕원 "내가 인어공주였다면 왕자 납치했을 것"
2020. 03.05(목) 13:46
가요광장
가요광장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가요광장'에서 그룹 브로콜리너마저 윤덕원이 인어공주에 대해 이야기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이하 '가요광장')의 '주간신동화' 코너에서는 윤덕원과 방송인 최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세 사람은 동화 인어공주 속 일부분을 스튜디오에서 콩트로 보여줬다. 윤덕원은 "어릴 때 애니메이션으로 인어공주를 봤을 때는 즐겁고 아름다웠다. 근데 이렇게 슬픈 내용인지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에 DJ 정은지는 "인어공주가 답답했다. 인어공주가 왜 그렇게 적극적으로 못했는지 모르겠다. 나 같으면 편지라도 썼을 것 같다"라고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를 들은 윤덕원은 "내가 인어공주였다면 왕자가 바닷가로 갔을 때 납치했을 것 같다. 왕자가 절대로 도망가지 못하게 내 구역으로 데려왔을 것"이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쿨FM '가요광장']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가요광장 | 윤덕원 | 최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