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김무열 "강하늘 8년 전과 똑같아, 착한 게 반전" [T-데이]
2020. 03.06(금) 16:06
방구석1열, 김무열, 강하늘
방구석1열, 김무열, 강하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김무열이 '기억의 밤'의 다양한 뒷이야기를 전했다.

8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은 기억을 소재로 한 영화 '기억의 밤'과 '내가 잠들기 전에'를 다룬다. 이에 '기억의 밤'에서 유석을 연기한 배우 김무열과 기억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줄 뇌과학자 장동선 박사가 함께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주성철 기자는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 영화 '기억의 밤'에 대해 "한국 코미디 영화의 귀재라고 불려온 장항준 감독의 작품이다. 제작 당시 아내인 김은희 작가의 시나리오가 아니냐는 오해까지 있었는데 엔딩 크레딧을 보면 장항준 감독의 단독 각본인 걸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변영주 감독은 "장항준 감독이 때론 깃털처럼 가벼워 보이지만 작품에는 음습한 기운이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함께한 배우 김무열은 "시나리오가 너무 재미있어서 도전해보고 싶었다. 연기적으로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속 배경이었던 IMF 외환 위기 시절에 대해 "과거 IMF 당시 실제로 집안 사정이 많이 어려웠었다. 영화 속에서만 보던 '빨간 딱지'가 집에 붙었던 적도 있었기 때문에 촬영하면서 심정적으로 많이 공감이 됐다"고 밝혔다.

김무열은 극 중 형제로 호흡을 맞춘 배우 강하늘에 대해 "강하늘 배우와 뮤지컬 무대에 함께 선 이후 거의 8년 만에 만난 작품이다. 8년 전 강하늘 배우는 신인배우였고 다시 만났을 때는 스타 배우가 된 후였는데 달라진 것 없이 그대로 착하더라. 착한 게 반전이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배우 김무열과 함께한 '방구석1열'은 8일 오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하늘 | 김무열 | 방구석1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