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부친상→신곡 발매 연기. 팬들 위로 물결 [종합]
2020. 03.09(월) 16:49
태연 부친상
태연 부친상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가수 태연이 부친상을 당했다. 갑작스러운 소식에 팬들도 적잖이 충격을 받았고, 각자의 방법을 통해 아티스트를 위로하고 있다.

태연의 부친은 9일 오전 급성 심근경색으로 태연의 품을 떠났다. 더불어 이날은 태연의 생일이기도 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당초 태연은 자신의 생일을 맞아 신곡 '해피(Happy)'의 음원 및 뮤직비디오를 공개할 예정이었다. 여기에 팬들을 위한 네이버 V라이브 방송도 예정돼 있어 기대감은 증폭됐다. 하지만 안타까운 소식으로 인해 태연의 모든 컴백 일정은 잠시 미뤄지게 됐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신곡을 기대해 주신 많은 팬 여러분의 양해를 부탁드리며, 향후 음원 발매 일정과 관련해서는 재공지를 드릴 것"이라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태연에게 따뜻한 위로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러한 슬픈 소식에 팬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태연의 부친을 추모하면서 아티스트를 위로했다. 먼저 팬들은 기사의 댓글을 통해 "세상이 잔인하다. 부디 마음을 잘 추슬렀으면 좋겠다" "마음이 아프다. 잘 이겨내길 바란다" "너무 큰 비극이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더불어 SNS를 통해서도 팬들은 태연의 사진을 게재하며 "힘내" "너무 슬퍼 말아라"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부친의 장례는 조용히 치뤄질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부친상 | 태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