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다방' 메이비 "절친 이효리, 팬으로서의 감정 더 앞서는 사람"
2020. 03.11(수) 16:38
콩다방
콩다방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올드송감상실 콩다방'에서 가수 겸 작사가 메이비가 절친 이효리에 대해 찬사를 보냈다.

11일 저녁 방송되는 SBS FiL 예능프로그램 '올드송감상실 콩다방'(이하 '콩다방')의 '라떼는 말이야' 코너에서는 메이비가 MC 이본과 전화 연결에서 이효리의 솔로 데뷔곡 '텐 미닛'(10 minutes)과 관련된 비하인드를 전한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메이비는 '텐 미닛' 작사 계기를 묻는 이본의 질문에 "사실은 이 곡이 타이틀곡이 될 거라고는 생각 못 했다. 그러면 생각도 많이 하고 어려웠을 것 같은데 가이드 곡을 듣자마자 재미있는 상황들이 생각이 났다. 술술 써 내려갔다"고 답했다.

이어 "음악을 들었을 때 이효리의 이미지를 많이 생각했기 때문에 더 술술 잘 풀리지 않았나 싶다. 워낙 캐릭터가 강한 가수이기 때문"이라며 "그 곡이 많은 사랑을 받을 줄 몰랐다"고 덧붙였다.

이효리에 대해서는 "친구이면서도 팬이라는 감정이 더 앞서는 사람인 것 같다. 이효리를 생각하면 이런 저런 (생각나는) 가사가 많다. 굉장히 다양한 색깔을 가지고 있는 친구"라며 "저는 그 친구의 아티스트 적인 면도 높이 평가하고 있기 때문에 다음 앨범에는 본인의 철학이 담은 가사로 나와주면 저도 팬으로서 좋을 것 같은 생각이 든다. 그런데 저한테 맡겨주면 저도 열심히 할 것"이라고 웃어 보였다.

'콩다방'은 이본이 안내하는 뉴트로(NEW+RETRO) 감성의 음악 다방. 90~00년대의 올드 케이팝을 들으며 그 때 그 시절의 행복한 추억을 떠올릴 수 있다. 이날 저녁 8시 SBS FiL, 같은 날 밤 9시 SBS MTV에서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FiL]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메이비 | 이효리 | 콩다방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