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양준일 "'리베카' 헤어스타일로 샵 원장과 싸울 뻔" 고백
2020. 03.12(목) 10:47
해피투게더4, 양준일
해피투게더4, 양준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해피투게더4'에서 최근 '탑골GD'로 신드롬급 인기를 누리고 있는 양준일의 시트콤 같은 인생사가 공개된다.

12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는 가수 양준일, 방송인 노사연, 아유미, 코미디언 영기가 출연하는 '시간여행자'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양준일은 과거 주체할 수 없는 인기 덕에, 자신을 사이에 두고 우정 싸움을 하게 된 일화를 밝혔고, 차 사고까지 일어나게 된 웃지 못할 상황에 MC들은 "누군가가 나 때문에 싸우는 일이 있을 수 있냐"며 다시 한 번 양준일의 인기를 실감했다.

또한 양준일은 시간을 거스르는 패션으로 주목받고 있는 화제의 '리베카' 헤어스타일의 탄생 비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에 스타일리스트가 없었다. 그래서 직접 샵을 찾아다녔다"며 "원하는 '리베카' 머리를 실현시키기 위해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샵에 방문했다. 하지만 내가 원했던 스타일과 너무 달라 원장과 싸울 뻔도 했다"고 고백했다. 더불어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았던 당시 모습을 재연해 스튜디오에 웃음을 안겼다.

양준일의 그동안 만나볼 수 없었던 다사다난한 에피소드들은 12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해투4'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KBS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양준일 | 해피투게더4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