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2' 문소리 "캐스팅 연락, 엄청 까였다" 고백
2020. 03.12(목) 20:11
밥블레스유2
밥블레스유2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밥블레스유2'에서 배우 문소리가 영화 제작사로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밥블레스유2'에서는 문소리가 게스트로 출연해 송은이 김숙 박나래 장도연 등 멤버들과 입담을 뽐냈다.

이날 멤버들은 박나래의 추천으로 한 선술집에 도착했다. 그곳에는 문소리가 기다리고 있었다. 멤버들은 문소리를 보고 놀라움과 반가움을 금치 못했다. 인사를 나눈 이들은 자리에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김숙은 문소리에게 "요즘 영화 제작자로 활약하고 있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문소리는 "매번 작업하고 있다. 내가 직접 캐스팅 연락을 돌린다. 근데 정말 많이 까였다"며 "배우일 때와는 180도 반대의 상황이었다"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김숙은 "언니도 많이 까는 걸로 유명하지 않냐"고 질문을 건넸다. 그러자 문소리는 "무슨 소리냐. 잘 안 깐다"며 "영화 제작사로서의 고충을 새삼 깨달았던 계기였다"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올리브 '밥블레스유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문소리 | 박나래 | 밥블레스유2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