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31번 확진자→신천지의 진실, 코로나19 확산 원인? [T-데이]
2020. 03.13(금) 16:52
그것이 알고싶다, 코로나19, 신천지
그것이 알고싶다, 코로나19, 신천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가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대해 집중적으로 다룬다.

14일 방송되는 SBS 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코로나19의 슈퍼전파자인 31번 확진자에 대해 추적해보고, 그가 속한 신천지의 실체를 파헤쳐본다.

# 슈퍼 전파자는 누구인가

세계보건기구(WHO)는 11일(현지시간) 코로나19에 대해 세계적 대유행 상태, '팬더믹'을 선언했다. 한국은 지난달 18일 31번 확진자(신천지 신도)가 발생한 이후, 그가 다녔던 대구 신천지교회를 중심으로 감염이 급격히 확산됐다.

이에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신천지 내 코로나19의 확산에 중요한 역학관계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31번의 동선을 자세히 확인했다. 그 결과 제작진은 경북 청도에서 수상한 행적이 있었음을 발견했다.

지난달 19일, 국내 첫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청도 대남병원에서 나왔다. 경북 청도는 신천지 성지로 알려진 곳이다. 더불어 '슈퍼 전파자' 31번 확진자는 같은 달 1일 청도 대남병원에서 진행된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형의 장례식에 다녀간 바 있음이 확인됐다.

대구 신천지교회 및 청도 대남병원의 집단감염 미스터리를 풀기 위해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전염병 전문가들과 함께 지난 2월 이 두 곳의 상황을 시간대별로 자세히 분석해보았다. 이를 통해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새로운 단서를 찾아낼 수 있었다.

# 신천지 집단감염, 우연인가 필연인가

지난 7일 대구시 한마음아파트가 집단 격리된 사실이 대구시장을 통해 알려졌다. 또한 해당 아파트에서 확인된 46명의 확진자 모두가 신천지 신도인 것으로 드러나며, 신천지가 집단감염의 진원지로서 다시 한번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신천지를 탈퇴한 신도부터 전 고위급 관계자들은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에게 신천지의 전도 방식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가 소름 끼친 거는 내가 세뇌당하면 아버지, 친척들도 (나처럼) 그렇게 된다는 거예요. 지금 생각해보면 아 진짜 신천지가 바이러스구나 싶어요."

제보자들은 이단으로 규정된 신천지가 25만 명에 육박하는 신도를 거느리게 된 데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거짓된 상황을 연출하는 '모략 전도' 방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모략 전도'란, 한 사람을 전도하기 위해 신천지 신도들이 치밀하게 시나리오를 준비하는 것을 말한다. 시나리오에 따라 인문학 강의, 취업 소개 등 종교와 무관한 방식으로 접근해 결국 그들을 신천지 신도로 만들었다.

'모략 전도'를 기반으로 신천지 신도 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수천 명에 육박하는 신도들이 최소 주 2회 밀집된 공간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 이와 같은 환경이 신천지 내에서 코로나19 전염이 확산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신도들은 설명한다.

신천지 전 고위급 관계자는 "신천지가 국내뿐 아니라 해외까지 모략 전도를 펼쳤으며 HWPL, IPWG라는 위장 단체를 통해 해외 유명 인사들에까지 접근하며 세력을 확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신천지의 해외 활동을 추적하였고, 코로나19가 시작된 중국 우한 지역에 대해 집중적으로 취재하였다.

코로나19 31번 확진자와, 신천지 집단감염에 대한 진실은 14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싶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그것이 알고싶다 | 신천지 | 코로나19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