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육성재, 졸업식 소감 "이세돌 바둑판 다음으로 감격"
2020. 03.15(일) 19:24
집사부일체
집사부일체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그룹 비투비 육성재가 졸업 소감을 전했다.

15일 저녁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바둑기사 이세돌 사부와 이상윤 육성재의 졸업식이 펼쳐졌다.

이날 이승기 양세형 신성록은 이상윤과 육성재를 위해 깜짝 졸업식을 준비했다. 이들은 이세돌 이상윤 육성재에게 졸업 가운을 입혀줬다. 이세돌은 "사실 졸업 가운을 입은 게 처음이다. 상상도 못 했다"라고 말했다.

이승기는 "치밀하게 졸업식을 준비했다. 세 사람의 새 출발을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 졸업장을 수여하겠다"라고 말했다. 졸업장을 받은 이상윤은 "너무 감사하다"라고 짧은 인사를 건넸다.

이어 육성재는 "정말 처음 받아본다. 전날 이세돌 사부에게 받은 바둑판 다음으로 감격스럽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집사부일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육성재 | 이상윤 | 집사부일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