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먹다' 김수미 "신현준이 '가문의 위기'에 나를 캐스팅했다" 고백
2020. 03.16(월) 22:12
밥먹다
밥먹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밥먹다' 김수미가 영화 '가문의 위기'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6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이하 '밥먹다')에서는 신현준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수미는 "사실 '가문의 위기'에 신현준이 나를 캐스팅했다. 영화 제작사 대표와 신현준이 친분이 있었다"며 "여자 보스 역할에 나를 추천했다. 그래서 시나리오가 전면 수정됐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신현준은 "과거 드라마 '아스팔트의 사나이'를 봤다. 나는 이병헌 때문에 드라마를 본 게 아니라 김수미 때문에 봤다. 거기서 김수미가 연기를 정말 잘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신현준은 "영화 '맨발의 기봉이'를 김수미와 함께 하고 싶었다. 근데 김수미는 당시 엄마 역할을 하지 않는다고 했었다. 그래서 내가 직접 손편지를 들고 찾아갔다"며 "그때 김수미가 하겠다고 하더라. 너무 행복했다"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플러스 '밥먹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수미 | 밥먹다 | 신현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