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김희철 "교통사고로 큰 부상, 사실상 팀 떠난 상태"(77억의 사랑)
2020. 03.17(화) 14:17
77억의 사랑, 슈퍼주니어, 김희철
77억의 사랑, 슈퍼주니어, 김희철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14년 전 교통사고에 대해 말했다.

1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77억의 사랑'에서는 출연진들이 희귀병 질환 때문에 이별하려는 영국 남자친구와 헤어지지 않으려는 한국 여자친구의 사연에 대해 토론했다.

이날 김희철은 "난 남자 편을 들고 싶다"며 "14년 전, 큰 교통사고가 나서 내 왼쪽 다리가 다 부러진 적이 있다. 더 이상 뛰지도 못하게 됐다. 이게 맞는 비유 일진 모르겠지만, 어떻게 보면 내가 영국 남자친구, 슈퍼주니어 멤버들이 한국 여자친구의 상황이었던 것"이라고 운을 뗐다.

김희철은 "부상 이후에도 슈퍼주니어 활동을 계속했으나, 6년 전 다리를 못 쓸 수 있다는 얘기를 듣게 됐다. 그래서 스스로 댄스 가수로서 내 수명은 다 했다고 생각했고, 멤버들에게 슈퍼주니어 활동을 더 이상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멤버들은 그게 무슨 상관이냐. 같이 가자고 하더라. 지금 두 사람의 상황과 너무나도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희철은 "하지만 난 민폐를 끼치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사실상 지금은 슈퍼주니어를 떠난 상태"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희철은 지난 2006년 교통사고로 왼쪽 발목부터 대퇴부 엉덩이뼈까지 철심 7개를 박는 대수술을 받았다. 이후 김희철은 앨범 녹음과 뮤직비디오 촬영 등에만 함께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77억의 사랑']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77억의 사랑 | 김희철 | 슈퍼주니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