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 학폭 주장人 “사실무근? 법적공방 불사할 것” [전문]
2020. 03.17(화) 19:59
하트시그널 시즌3 천안나 승무원 인성 논란 수의예과 학폭 출연자
하트시그널 시즌3 천안나 승무원 인성 논란 수의예과 학폭 출연자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 인성, 학폭 논란 사태가 점입가경에 달했다. 엄친딸 출연자 관련 학교폭력 피해를 주장한 글쓴이가, 다시금 프로그램 제작진 해명에 반박하며 법적 공방을 예고했다.

지난 16일 해당 글쓴이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즌3'(하트시그널3) 제작진의 출연자 인성 해명 논란에 재반박하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글쓴이는 '하트시그널3' 엄친딸로 알려진 수의예과 여성 출연자에게 학창시절 학교폭력(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16일 이에 관련해 '하트시그널3' 제작진은 "일반인 출연자 이슈와 관련해 지난 며칠간 여러 채널을 통해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 최근 출연자들과 관련한 일각의 주장들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알려 드린다"라며 출연자 인성, 학폭 논란 등에 대해 일체 부인했다. 특히 제작진은 "한 출연자의 경우 원문 게시자를 통해 확인하려고 했으나 원문이 이미 삭제되고 없는 상황"이라며 글의 진실 여부에 의혹의 뉘앙스를 보탰다.

이에 관련해 글쓴이는 같은 날 재차 '학교폭력의 피해자입니다. 오늘 기사에 대한 입장문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제작진 입장에 반기를 든 것. 그는 "제가 게시하는 글은 특정인을 음해하거나 모욕하려는 목적이 아니라 저를 비롯한 다른 피해자들이 미디어를 통해 가해자를 접하게 될 경우 얻게 될 정신적 피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공익적 목적의 글임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라며 "금일 오전 수십 개의 매체를 통해 저의 말이 거짓말이며 G의 학교 폭력 가해는 사실 무근이라는 기사가 배포됐다. (중략) 제 모든 증언을 거짓으로 치부하고 어릴 적 상처와 트라우마를 깨우는 잔인한 기사들이었다"라는 상처를 토로했다.

글쓴이는 "분명히 말씀드린다. 제 글은 제가 직접 겪은 피해 사실을 담고 있으며 저는 이를 증명하기 위하여 그 어떤 법적 공방도 감당할 준비가 되어있다"라며 재판도 불사할 것이라는 강경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지금 당사자 G는 지인들 뒤에 숨어 저에게 어떠한 연락도 취하고 있지 않다. 채널A 측에서 배포한 보도 자료 역시 저에게는 어떤 것도 물어보지 않고 G와 그 주변 친구들에게만 사실 여부를 확인한 불완전한 자료다. (중략) 만일 G가 과거의 일을 묻기 위해 고소를 한다면, 저는 피하지 않을 것이며 끝까지 싸워 반드시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글쓴이는 이번 사태를 다룬 채널A 등 언론에 대해서도 "한 쪽의 일방적인 증언만으로 작성된 기사는 학교 폭력의 피해자였던 저에게 다시 한번 큰 상처를 안겨주었다. 보도 윤리에 따라 사실 여부를 제대로 확인하신 후에 정정 보도를 검토하여 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하트시그널 시즌3'은 전 승무원 출신 천안나 인성 논란, 수의예과 재학생 여성 출연자 학폭 논란 등 잡음이 일어나 곤욕을 치르고 있다. 오는 25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

이하 글쓴이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며칠 전 하트시그널3에 출연하는 G양에 대한 글을 작성했던 글쓴이입니다.
해당 글에는 제가 겪었던 일 중 일부만이 묘사된 것이며, 제가 게시하는 글은 특정인을 음해하거나 모욕하려는 목적이 아니라 저를 비롯한 다른 피해자들이 미디어를 통해 가해자를 접하게 될 경우 얻게 될 정신적 피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공익적 목적의 글임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금일 오전 수십 개의 매체를 통해 저의 말이 거짓말이며 G의 학교 폭력 가해는 사실 무근이라는 기사가 배포되었습니다. 제 모든 증언을 거짓으로 치부하고 어릴 적 상처와 트라우마를 깨우는 잔인한 기사들이었습니다.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제 글은 제가 직접 겪은 피해 사실을 담고 있으며 저는 이를 증명하기 위하여 그 어떤 법적 공방도 감당할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지금 당사자 G는 지인들 뒤에 숨어 저에게 어떠한 연락도 취하고 있지 않습니다. 채널A 측에서 배포한 보도 자료 역시 저에게는 어떤 것도 물어보지 않고 G와 그 주변 친구들에게만 사실 여부를 확인한 불완전한 자료입니다. 만일 G가 과거의 일을 묻기 위해 고소를 한다면, 저는 피하지 않을 것이며 끝까지 싸워 반드시 진실을 밝혀낼 것입니다.

채널A 측에도 말씀드립니다. 한 쪽의 일방적인 증언만으로 작성된 기사는 학교 폭력의 피해자였던 저에게 다시 한번 큰 상처를 안겨주었습니다. 보도 윤리에 따라 사실 여부를 제대로 확인하신 후에 정정 보도를 검토하여 주시길 바랍니다.

G는 방송사와 이해관계를 함께하고 있지만, 저는 그저 개인일 뿐입니다. 기자들과 매체들을 동원해 기사를 쓸 수도 없는 일개 개인이기 때문에, 네이트판이라는 창구를 통해 저의 억울함과 고통을 알릴 수밖에 없었던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제 글들은 좋은 결과가 있을 때까지 절대 자의로는 삭제하지 않을 것입니다. 긴 글을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승무원 | 천안나 | 하트시그널 시즌3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