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정지소의 발견 #연상호가 곧 장르 [종영기획]
2020. 03.18(수) 11:00
tvN 방법
tvN 방법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연상호가 하나의 장르가 됐다. '방법'이 한국적 요소를 녹여낸 새로운 형태의 오컬트 드라마를 선보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17일 밤 tvN 월화드라마 '방법'(극본 연상호·연출 김용완)의 최종회(12회)가 방송됐다.

'방법'은 한자 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 백소진(정지소)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 임진희(엄지원)가 IT 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마지막 회에서는 진종현(성동일)에게 기생한 악신이 몸을 옮기기 위해 굿을 진행하고, 이를 막기 위해 임진희 백소진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소진은 악신이 몸을 옮기기 전 진종현에게 방법을 시도했고, 여러 무당들이 백소진을 막아섰다. 결국 진종현의 몸에 있던 악신 이누가미는 포레스트 앱으로 몸을 옮겼고, 저주의 숲에 태그됐던 사람들은 동시다발적으로 몸이 굳기 시작했다.

임진희는 백소진에게 자신을 방법하라고 말하며 목숨을 내걸고 진종현을 잡으려 했다. 백소진은 자신과 링크된 임진희에게 자신이 이누가미를 붙잡고 있겠다고 말하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백소진의 희생으로 태그됐던 사람들은 풀려났고, 진종현의 죽은 육신은 물에 탔다.

결국 포레스트의 상장은 취소됐고, 백소진은 의식을 잃은 채 보육원에 머물고 있었다. 임진희는 정성준(정문성)과 함께 보육원으로 향했고, 백소진에게 코트를 선물한 뒤 자리를 떠났다. 이후 백소진이 누워 있던 자리가 비어있는 모습, 그의 빨간 후드와 선물 받은 코트가 사라지는 모습이 그려지며 시즌2를 예고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방법'은 국내 드라마 최초로 사람을 저주로 살해하는 '방법'이라는 주술을 소재로 삼아 화제를 모았다. '부산행'으로 천만 관객 신화를 쓴 연상호 감독이 드라마 작가로 나섰다. 한국의 민간 신앙인 굿, 무당 등을 바탕으로 SNS를 결합해 새롭게 짜낸 세계관은 마니아 층을 양산하며 인기를 끌었다.

독특하고 창의적인 소재에 비해 결말이 다소 허무하다는 지적이 있었지만, 다양한 방식의 연출과 CG의 활용으로 연상호 감독의 판타지를 시각화한 김용완 감독의 저력이 아쉬움을 채웠다. 저주의 살을 날리는 백소진의 모습부터 '방법'을 당해 사지가 뒤틀리는 사람, 최종회를 장식한 거대한 굿판까지 그간의 한국 드라마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독특한 미장센을 구현해 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여기에 '발견'이라 불러도 좋을 신예 정지소의 활약을 비롯해 내로라하는 베테랑 배우들의 열연이 완성도를 높였다. 정지소는 전작 '기생충' 속 청순한 소녀의 이미지를 벗고 '10대 방법사'라는 독특한 캐릭터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며 연기력을 입증했다. 소탈한 인물을 주로 연기하던 성동일의 파격적인 변신과 강렬한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은 조민수, 선악의 기로에서 자신만의 신념을 지키는 열혈 기자를 연기한 엄지원까지 누구 하나 빠지는 사람 없는 앙상블로 화면을 채웠다.

이에 '방법'은 6.7%,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는 오컬트 장르임에도 역대 tvN 월화드라마 중 5위를 기록하는 저력을 과시한 것. 이들이 그려낼 시즌2, 영화에 기대가 쏠리는 이유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방법 | 정지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