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조민수→정지소 명연기…'방법' 종영,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2020. 03.18(수) 11:06
방법
방법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방법'이 초자연 유니버스 스릴러로 한국 장르물의 신기원을 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tvN 월화드라마 '방법'(극본 연상호·연출 김용완) 최종회는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가구 평균 6.7%, 최고 7.7%의 시청률을 기록,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이 날 방송에서는 악귀공동체 진종현(성동일), 백소진(정지소)의 목숨 건 엔드게임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특히 이 날의 백미는 진종현과 전세계 무속인들이 펼친 대규모 굿으로 이는 백소진이 악귀 진종현을 방법할 수 있는 유일한 시간. 장엄한 분위기 속 진종현에게 저주의 살을 날리는 백소진과 육신에 깃든 악귀가 폭주하는 진종현의 맞대결은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결국 포레스트 주식 상장을 알리는 신호와 함께 '저주의 신' 이누가미는 진종현의 육신에서 포레스트 앱으로 몸을 옮겼고 이와 함께 시간이 멈춘 듯 '저주의 숲' 태그에 걸려있던 사람들이 하나 둘씩 방법에 당하기 시작해 충격을 선사했다.

이후 백소진은 자신을 방법 하라는 운명공동체 임진희(엄지원)의 부탁에 의해 그를 역으로 방법했고 임진희의 무의식에서 "사람들은 왜 그렇게 남을 미워할까요? 왜 그렇게 저주를 하고 싶어 하는 거예요? 제 마음에 있는 악귀가 사람들의 저주를 좋아해요. 사람들을 저주하면 제 마음속에서 즐거워하는 소리가 들려요"라는 말과 함께 악귀와 연결을 시도, 모든 사건의 시작점에 대한 책임을 지듯 포레스트 앱으로 옮겨진 이누가미를 품었다. 이와 함께 이누가미가 숙주로 삼았던 진종현은 스스로 생명이 끊어져 자연 발화하며 극의 긴장감을 절정으로 치솟게 했다.

더욱이 방송 말미 혼수상태에 빠진 백소진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특히 "소진아 이제 너는 평범한 아이로 돌아가야 돼. 아마도 너한테는 지금까지 살았던 날하고는 다른 평범한 날이 계속 될 거야. 그러니까 네가 혼자 안고 있으려 하지마"라는 임진희의 진실된 마음이 전해진 듯 백소진이 임진희가 선물한 옷과 함께 자취를 감추며 마지막까지 강렬한 엔딩으로 궁금증을 높였다.

이처럼 사람을 저주로 해하는 주술 '방법'이라는 독특한 소재, 한국의 토착신앙을 기반으로 한 독창적 세계관 위에 반전을 거듭하는 미스터리, 눈을 뗄 수 없는 악의 사투를 녹여내 장르물의 새 역사를 쓴 '방법'. 마지막까지 센세이셔널 그 자체였던 '방법'이 남긴 것을 짚어봤다.

#성동일 조민수 엄지원 신 들린 연기력, 정지소 '괴물 신예' 입증

엄지원은 무엇이 옳고 그른지, 선악의 갈림길에서 고민하고 사건을 해결해가는 기자의 모습을 디테일하게 그려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전의 수더분하고 선한 이미지를 삭제한 성동일과 신들린 굿 연기로 강렬한 임팩트를 전한 조민수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화면 장악력을 뽐냈다. 특히 두 사람이 아닌 진종현, 진경을 상상할 수 없게 하듯 방법을 당해 사지가 뒤틀리는 파격까지 선보이는 등 명연기로 감탄을 자아냈다.

정지소의 발견 역시 빛나는 성과다. 영화 '기생충'에 이어 '방법'까지, 육신에 깃든 '저주의 신' 이누가미의 악랄함과 10대 소녀의 순수함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베테랑 연기자 속에서도 괴물 신예의 존재감을 입증시켰다.

#클리셰 깬 캐릭터, 본 적 없는 초자연 소재

'방법'은 지금껏 한국 드라마에서 본 적 없는 독특한 초자연 소재 '방법'으로 시청자를 강렬하게 끌어당겼다. 특히 동양의 굿, 부적 같은 토속신앙과 SNS을 결합한 참신한 세계관은 그 자체만으로도 센세이셔널했다. 또한 저주의 숲, 리얼타임 같은 디지털과 한자이름 등 아날로그의 결합으로 현실성을 확보하면서 기존에 시도하지 않았던 새로운 변주로 외연을 확장했다.

특히 열혈 기자 엄지원, 악귀의 영적 조력자 조민수, 10대 소녀 방법사 정지소를 전면에 내세워 '장르물은 남성 중심'이라는 고정관념을 탈피하면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저주의 살을 날리고 사지가 뒤틀리는 방법을 파격적인 영상미로 구현한 김용완 감독, 미스터리와 한국형 공포를 엮어낸 연상호 작가의 흡인력 넘치는 대본과 변화무쌍한 전개가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흡인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한국 장르물의 진화를 이끈 '방법'은 마지막까지 압도적인 몰입감으로 더할 나위 없는 마침표를 찍었다.

#역대 tvN 월화드라마 시청률 5위

'방법'은 기존 오컬트의 틀에서 벗어나 한국 드라마에는 없던 초자연 유니버스 스릴러로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특히 '방법'을 향한 뜨거운 화제성과 인기는 전 연령층 남녀 시청자들을 사로잡았기에 가능했다. 나쁜 마음으로 거악을 처단하는 스토리가 주는 짜릿한 카타르시스, 코피에서 사지 뒤틀림까지 상대에 대한 분노의 세기에 따라 달라지는 다양한 형태의 방법, 액션 스릴러를 보는듯한 리얼타임 저주의 흥미진진함 그리고 누군가를 향한 혐오, 증오, 분노를 통해 사회의 어두운 면을 비췄던 '방법'의 공포가 남녀 10대에서 50대까지, 전 연령층의 판타지를 충족시키면서 공감의 재미까지 안겨준 것. 이에 '방법'은 역대 tvN 월화드라마 시청률 5위를 갈아치우는 위엄을 뽐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방법']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방법 | 정지소 | 조민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