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원주 칼국수 집 할머니 “암 판정”, 백종원·정인선 눈물 [종합]
2020. 03.19(목) 00:23
백종원의 골목식당 원주 칼국숫집 사장님 할머니 인천 신포시장 꼬마김밥집 청파동 냉면집 회냉면
백종원의 골목식당 원주 칼국숫집 사장님 할머니 인천 신포시장 꼬마김밥집 청파동 냉면집 회냉면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화제의 원주 칼국수 집 사장님, 마음 아픈 근황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18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 김성주, 정인선 진행 아래 원주 칼국숫집(칼국수 집) 할머니, 인천 마카롱집, 인천 신포시장 꼬마김밥집, 청파동 냉면집 근황에 따른 돼지열병, 코로나19 등 위기관리 특집 편으로 꾸며졌다.

원주 미로예술시장 칼국수집 사장님은 따뜻하고 소박한 듯 편안한 칼국수, 팥죽 맛으로 방송 내내 출연진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에 더해 방송 내내 고운 마음씨로 손님들을 대접한 사장님의 마음씨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하지만 최근 원주 칼국숫집 사장님이 식당을 자주 휴무한다는 SNS 글이 자주 올라오고 있는 상황. 이에 할머니의 몸이 어딘가 불편한 것이 아니냐는 추정이 팽배했다.

원주 칼국수집 사장님에게 애정이 있는 백종원, 김성주, 정인선은 할머니를 누구보다 걱정했다.

우려대로 할머니는 몸이 안 좋은 상황이었다. 할머니는 모자를 쓴 채 머리카락을 가린 상태였다. 이에 대해 할머니는 “요새 코로나19 상황도 그렇고 내 몸도 시원찮고 그래서 일주일간 임시 휴업을 결정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할머니는 “내가 건강하지 못하다. 안 좋은 병에 걸렸다”라며 “서울 가서 수술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작가님도 오셨다가 가셨다”라는 근황을 전했다. 그는 “별안간 암에 걸렸다. 이런 말 안 하려고 했는데 모자 쓰니까 손님들이 다 알 것 같아”라며 울먹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할머니는 “작년 12월 건강검진 받으러 갔다가 갑자기 암 진단을 받았다”라며 “전이 가능성이 있다고 해서 서울 대형병원에서 치료받게 됐다. 내가 요새 일을 못한다”라며 몸이 불편한 상황을 전했다.

예고편에서 백종원은 그런 할머니의 소식을 알게 되고 눈시울을 붉혔다. 그런 백종원의 눈물이 단박에 이해되는 순간이었다.

그럼에도 할머니는 씩씩한 모습으로 "나는 솔직히 너무 행복하다. 방송 나와서 좋고 손님들이 맛있다고 해줘서 좋고.."라며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전해 안타까움을 증폭시켰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꼬마김밥집 | 백종원의 골목식당 | 원주 칼국숫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