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물'…정준, 정치인 악플로 미래통합당에 피소 위기 [종합]
2020. 03.19(목) 15:2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배우 정준이 특정 정치인에 대한 악플을 남긴 것으로 알려져 미래통합당으로부터 고소당할 위기에 처했다.

정준은 악플러에게 경고 메시지를 전하면서, 법적 대응을 시사했던 터다. 역으로 자신 역시 미래통합당으로부터 고소 경고를 받은 것.

정준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기사와 댓글 캡처본과 함께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기사는 미래통합당 측이 정준을 포함한 21명 악플러들을 고소하겠다는 내용이다. 정준은 21인 중 한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정준은 "우선 제가 쓴 댓글에 기분이 나쁘셨다면 공개적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제가 쓴 댓글 사진과 같이 올린다. 네. 제가 정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제가 배우 정준으로 공개적으로 쓴 댓글이 아닌 국민으로서 조용히 쓸려고 한 건데 그걸 일베에서 찾아서 저라고 해서 알려진 건데. 그래도 진심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근데 이게 제가 고소한 결이랑 같다고 생각하시는 건가? 무섭다. 당에서 저를 고소할 일인가? 제가 댓글 단 수준이 사진에도 있는 것처럼. 저 정도도 고소를 당해야 하나?”라고 전했다. 또 “그럼 국민은 이 정도 댓글도 못 다나요? 사진에 나와 있거든요. 제가 댓글 남긴 거요. 정말 무서워서요. 이 정도도 달면 당에서 고소를. 근데 왜 더불어민주당은 안 하지?”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지난 18일 정준은 일부 네티즌을 고소한 바 있다. 정치적 성향과 종교 등을 문제 삼아 악플을 단 이들의 아이디를 공개하며 법적 대응에 나선 것. 정준은 이들에 대한 고소를 취하한다며 자신이 남긴 악플과 이들의 악플은 결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정준이 남긴 글 전문이다.

결이 다르다. 제가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을 들었던 이유는 문재인 대통령님을 좋아한다고 해서입니다. 그것도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는 곳에 가족 사랑하는 사람 사진까지 올려 가면서. 한 번이 아닌.여러차례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을 반복해서 입니다. 그래서 고소를 진행하게 된 겁니다.

우선 제가 쓴 댓 글에 기분이 나쁘셨다면 공개적으로 사과드립니다. 제가 쓴 댓글 사진과 같이 올립니다. 네 제가 정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제가 배우 정준으로 공개적으로 쓴 댓글이 아닌 국민으로서 조용히 쓸려고 한 건데 그걸 일베에서 찾아서 저라고 해서 알려진 건데...그래도 진심 사과드립니다.

근데 이게 제가 고소한 결이랑 같다고 생각하시는 건가요? 무서워서요 당에서 저를 고소를 할 일인가요? 제가 댓글 단 수준이 사진에도 있는 것처럼요. 저 정도도 고소를 당해야 하나요? 정말 무서워서요. 그럼 국민은 이 정도 댓글도 못 다나요? 사진에 나와 있거든요. 제가 댓글 남긴 거요. 정말 무서워서요 이정도도 달면 당에서 고소를. 근데 왜 더불어민주당은 안 하지? 결이 다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정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정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