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 악플러 고소 취하→악플러 피소 위기 "결이 다르다" [종합]
2020. 03.19(목) 18:28
정준
정준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배우 정준이 악플러들을 고소하겠다고 나섰다가, 도리어 악플러로 고소 당할 위기에 처했다.

최근 정준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처를 옹호하는 글을 게재, 정치적 성향을 적극적으로 드러냈다.

이에 연예인으로서 정치적 성향을 표현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하는 입장의 누리꾼들과 정준을 옹호하는 누리꾼들 사이에 설전이 벌어졌다. 이 가운데 일부 누리꾼은 정준과 현 정부에 대한 반감 어린 댓글을 달기도 했다.

정준은 SNS를 통해 "내가 좋아하는 분 응원하는데 왜 욕을 하지요? 그럼 그분들이 무서워서 표현도 못 합니까? 투표도 국민의 권리인 것처럼 내 나라, 내가 좋아하는 문재인 대통령님 응원도 국민의 권리입니다"라며 정부를 지지하는 입장을 고수했다.

일부 누리꾼들의 악플이 계속되자, 정준은 18일 새벽 몇몇 악플을 캡처해 게재한 누리꾼들의 아이디를 공개했다. 그는 "이 두 사람은 내일 변호사분과 미팅 후 고소하겠습니다. 저도 공개적으로 하는거라 끝까지 갈 겁니다"라는 글을 게재,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특히 정준은 "당신 같은 사람들 때문에 고통받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끝까지 가야겠어요. 진심으로 쓴 글들도 당신들한테는 전해지지 않네요. 이러고 고소 안 한다고 생각? 그럴리가. 조금만 기다려주세요"라며 강경한 입장을 내비쳤다.

19일 한 매체가 미래통합당이 정준을 포함한 21명의 악플러를 고소할 계획이라고 보도하면서 또 한 번 이목이 모아졌다.

이에 대해 정준은 "우선 제가 쓴 댓 글에 기분이 나쁘셨다면 공개적으로 사과드린다. 제가 쓴 댓글 사진과 같이 올린다"라며 "배우 정준으로 공개적으로 쓴 댓글이 아닌 국민으로서 조용히 쓰려고 한 건데 그걸 일베에서 찾아서 저라고 해서 알려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정준은 "이게 제가 고소한 결이랑 같다고 생각하시는 거냐"며 "당에서저를 고소를 할 일인가"라고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어 정준은 자신을 향해 악플을 달았던 누리꾼들을 고소하지 않겠다는 뜻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정준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정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