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트' 대니얼 대 킴, 코로나19 확진 "중국 아닌 뉴욕에서 감염" [TD#]
2020. 03.20(금) 09:41
대니얼 대 킴
대니얼 대 킴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미국ABC 인기 시리즈 '로스트'에 출연한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 대니얼 대 킴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니얼 대 킴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시작하는 10분가량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을 통해 대니얼 대 킴은 "하와이 자택으로 귀가할 때부터 통증이 있었다. 그래서 가족 주치의에게 물어봤다. 증상을 지켜보자고 해 자가격리를 했다"며 "밤부터 가슴이 팽팽해지는 것을 느꼈다. 몸살과 열도 찾아왔다. 이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양성이 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가 검사를 받으러 나갔을 때가 하와이에서 유일하게 밖으로 나간 순간이었다. 지금 가족과도 집에서 떨어져 지내고 있다"며 "코로나19를 심각하다고 느끼지 않는 10대들에게 이야기하고 싶다. 관심을 갖지 않으면 수많은 사람의 목숨에 위협이 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대니얼 대 킴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꼭 해야 한다. 그리고 손을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고 당부의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가장 중요한 것은 아시아인에 대한 편견과 무의미한 폭력을 멈춰야 한다. 나는 중국이 아닌 뉴욕에서 감염됐다"라며 "우리 자신과 서로를 잘 돌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털어놨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대니얼 대 킴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대니얼 대 킴 | 코로나19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