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D-1,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x김다미가 밝힌 관전 포인트는?
2020. 03.20(금) 09:59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김다미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김다미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김다미가 최종회를 앞두고 마지막 관전 포인트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연출 김성윤)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을 담은 드라마로, 박서준은 장회장(유재명)에 복수하려는 박새로이 역을, 김다미는 이런 박새로이(박서준)의 곁을 지키는 조이서 역으로 분했다.

'이태원 클라쓰'는 원작 웹툰을 기반으로 '힙'한 감성을 배가시킨 감각적인 연출, 원작자의 집필 참여로 한층 탄탄하게 다져진 스토리와 캐릭터의 힘은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매회 통쾌하고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연일 뜨거운 호평과 인기 속에 시청률과 화제성까지 모두 잡으며 신드롬 열풍을 일으켰다.

소신과 패기로 무장한 열혈 청춘 박새로이를 통해 또 하나의 '인생캐(인생 캐릭터)'를 적립한 박서준은 "'이태원 클라쓰'는 나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게 해준 고마운 작품"이라며 "좋은 연출진들, 배우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 즐거웠다. 우리 작품에 뜨거운 응원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도 모두 인상 깊은 하루하루를 보내시길 바란다"는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박서준은 "매일 늦은 시각까지 '이태원 클라쓰'를 시청해 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 덕분에 열심히 달려올 수 있었던 것 같다. 여러분들께도 '이태원 클라쓰'가 의미 있는 시간으로 기억됐으면 좋겠다"고 애정 어린 인사를 전한 그는 "새로이의 오랜 숙원인 장가를 향한 복수가 어떻게 결말을 맺을지, 또 이서에 대한 감정을 깨달은 새로이가 그 마음을 전할 수 있을지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최종회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김다미는 사랑을 믿지 않는 천재 소시오패스 조이서 역으로 호평을 이끌었다. "작년부터 달려왔던 '이태원 클라쓰'가 막을 내린다니 너무 아쉽다"고 말문을 연 그는 "작품이 한 회씩 제작될 때마다 얼마나 많은 스태프와 배우분들의 노력이 들어가는지 많이 느끼고 배우게 됐던 드라마였다"며 첫 드라마 도전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이어 "'이태원 클라쓰'와 조이서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 덕분에 너무 행복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이 사랑에 보답하여 열심히 연기하겠다"는 포부를 다졌다. 끝으로 최종회 관전 포인트에 대해 "무엇 하나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가 많지만, 그중에서도 이서의 직진 사랑의 결말이 어떻게 될지 기대하며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이태원 클라쓰' 15회는 20일 밤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다미 | 박서준 | 이태원 클라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