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갈' 최진혁X박성웅, OCN 장르물 새 역사 쓸까 [종합]
2020. 03.23(월) 15:34
OCN 루갈, 박성웅 최진혁
OCN 루갈, 박성웅 최진혁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최진혁과 박성웅이 마침내 만났다. 새로운 액션 히어로물을 표방한 '루갈'이 안방극장을 찾는다.

23일 오후 OCN 새 주말드라마 '루갈'(극본 도현·연출 강철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강철우 PD, 배우 최진혁 박성웅 조동혁 정혜인 한지완 박선호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루갈'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병기들이 모인 특수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 드라마로, 잔혹한 범죄조직 아르고스에 의해 두 눈과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루갈로 다시 태어난 엘리트 경찰의 복수를 그린 작품이다.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강철우 PD는 "웹툰의 매력은 최대한 지키면서 진짜 같은 이야기를 전달하는 것에 주안점을 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를 위해 한 남자의 복수, 인공 눈이라는 소재를 가지고 와 이야기의 얼개를 짰다는 설명도 이어졌다. 또한 "우리나라 드라마에서는 처음 시도하는 장르라는 것이 장점이고, 새로운 그림과 신선한 사운드, CG 등의 매력으로 다가갈 것"이라고 자신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주연 강기범 역의 최진혁은 "액션이 많아 남성들이 좋아할 듯한 작품"이라며 "인물들이 성장과 아픔을 겪고 인간 병기로 태어나는 모습이 매력적으로 그려질 것 같다. 새로운 장르의 시도를 눈 여겨봐 달라"고 당부했다. '터널' 이후 3년 만에 OCN 작품을 하게 된 것에 대해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라는 소회도 전했다.

이에 맞서는 빌런 황득구 역의 박성웅은 "오랜만에 악역으로 돌아왔다"며 "기존 악역들과 차별을 꾀하는 것이 '루갈'에서 가장 큰 숙제였다"며 "가장 세고 악하게 보이는 방법을 고민했다. 제정신이 아니면 되더라"고 소회를 전했다. 또한 이번 작품을 위해 60일 간 헬스를 하고 복싱도 겸하는 등 몸 만들기에 주력했다며 새로운 모습을 예고했다.

'나쁜 녀석들'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조동혁 역시 6년 만에 OCN에 돌아왔다. "집에 돌아온 것처럼 편했다"는 조동혁은 '루갈'에 대해 "만화 같은 액션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프로듀스X101' 출신 배우 박선호는 "OCN 시청률 1등"을 꿈꿨다. 최진혁은 "시청률은 하늘에 달린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9%까 넘는다면 정말 좋겠다. 만약 넘는다면 시즌2를 생각해야 할 것"이라며 시즌제에 대한 기대를 내비치기도 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더했다.

'루갈'은 28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OC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루갈 | 박성웅 | 최진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