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지' 이원일♥김유진, 이연복·홍석천·김태우 '웨딩 어벤져스' 결성
2020. 03.23(월) 23:39
부러우면 지는거다
부러우면 지는거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부럽지'의 이원일 김유진 커플이 이연복 홍석천 김태우로 '결혼 어벤저스'를 꾸렸다.

23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에서는 이연복 홍석천과 식사를 하는 이원일 김유진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원일 김유진은 이연복 홍석천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연복은 두 사람을 이어준 장본인이었고, 홍석천은 이원일에게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 기회를 열어줘 이연복과의 인연을 이어가게 한 인물이기 때문.

이연복 셰프는 예비부부에게 부부로서 가져야 할 마음가짐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이를 경청하던 이원일 김유진은 이연복에게 주례를 부탁했다. 이연복이 나이 걱정을 하자 이들은 "요즘 50대 분들도 주례 보신다"며 이연복을 설득했다.

이어 홍석천에게는 결혼식 사회를 부탁했다. 홍석천은 "나는 사회 보기 싫다. 바쁘다"라며 "가는 데마다 축의금 내는데 뿌리면 거두지도 못한다. 내 입장은 생각 안하느냐"고 농담하며 투덜대 웃음을 자아냈다.

네 사람의 수다가 이어지던 가운데 가수 김태우가 가게를 찾았다. 이원일과의 친분을 자랑한 김태우는 선뜻 축가를 맡겠다고 나섰다. '사랑비' '하이하이' 등이 여전히 결혼식 축가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고. 이들을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통해 지켜보던 장도연은 "웨딩계 어벤져스 아니냐"고 감탄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부럽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부러우면 지는거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