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지' 최송현♥이재한, 눈물과 기쁨의 상견례 [TV온에어]
2020. 03.24(화) 06:50
부러우면 지는거다
부러우면 지는거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부럽지'의 최송현 이재한 커플이 결혼에 한발짝 다가섰다.

23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에서는 최송현 어머니와 식사하는 최송현 이재한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재한은 최송현 어머니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 꽃을 사고 카드를 적는 등 지극정성으로 만남을 준비했다.

이는 최송현 가족의 반대가 있었기 때문. 과거 최송현이 섣부르게 집안에 빨리 결혼 이야기를 꺼냈고, 이로 인해 특히 최송현 아버지가 결혼에 회의적인 태도를 보였다는 것이다.

최송현 어머니는 정성을 다해 만남을 준비한 이재한과 딸 최송현과 함께 훈훈한 시간을 보냈다. 예비 사위가 직접 쓴 편지와 이를 위해 연습한 흔적이 담긴 종이를 보며 감동하기도 했다.

식사가 마무리될 무렵, 최송현 어머니는 "나도 선물이 있다"며 콘서트 티켓을 건넸다. 두 사람과 함께 최송현 부모가 보러 갈 공연 티켓이었다. 만남조차 싫어했던 최송현 아버지가 마음을 돌린 것이다. 이재한은 "눈물 날 것 같다. 나중에 관에 함께 넣어 달라"고 말하는 등 기쁨을 감추지 못했고, 결국 두 사람은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눈물을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부럽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부러우면 지는거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