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 "과거 정치 관련 댓글 남긴 점, 공인으로서 사과" [전문]
2020. 03.24(화) 10:58
정준
정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정준이 사과했다.

정준은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저도 사과드립니다. 제가 단 댓글이 공인으로 단 댓글이 아니더라도 지금에서는 많은 분들이 알았기에 그 부분은 삭제하고 사과를 드린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많은 생각을 하고 어떤 표현이 더 공인으로 좋은 모습일지 고민하다, 사과의 글을 써야겠다 마음먹었다"라며 "통합당 당원 분들이 제 예전 댓글을 보고 불편했다면 그 부분도 사과드리겠다. 정치적으로 저의 표현을 이용하거나 정치에 조금이라도 관여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 이 부분은 꼭 알아주셨으면 한다. 그리고 사과를 했으니 이젠 저에게도 그리고 제가 지켜야 하고 너무 사랑하는 사람에게도 악플은 달지 말아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끝으로 정준은 "이번 일로 같이 힘들어하고 응원해 주신 분들께 너무너무 감사하고 너무너무 힘이 됐다. 이젠 여러분들과 즐거운 이야기하고 만남도 가지려 한다. 저는 다시 저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준은 지난달 26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정부를 지지하는 글을 올렸다가 극우 성향의 일부 누리꾼들로부터 악플 세례를 받았다. 또한 한 누리꾼은 과거 정준이 작성했던 정치 댓글(악플)을 찾아내 밝히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정준은 악플러를 향해 고소 의사를 밝혔다가 취하하기도 했으나, 자신이 남긴 댓글에 대해서는 사과했다.

이하 정준 SNS 글 전문

저도 사과 드립니다. 제가 단 댓글이 정준 공인으로 단 댓글이 아니더라도 지금에서는 많은 분들이 알았기에 그 부분은 삭제하고 사과를 드립니다.

많은 생각을 하고 어떤 표현이 더 공인으로 좋은 모습일지 고민하다. 사과의 글을 써야겠다 마음 먹었습니다.

통합당 당원 분들이 제 예전 댓글을 보고 불편했다면 그 부분도 사과 드릴께여. 저는 정치 적으로 저의 표현을 이용하거나 정준으로 정치에 조금이라도 관여하고 싶은 생각이 없습니다. 이부분은 꼭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그리고 저도 사과를 했으니 이젠 저에게도 그리고 제가 지켜야하고 너무 사랑하는 사람에게도 악플은 달지 말아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제가 겪어 보니(이젠 어떻게해야 할지 알았지만) 너무나 큰 고통입니다. 그러니 잘못된 부분 저도 사과했으니 악플러 분들도 더이상 저에 대해서 악플 달지 말아주세요. 부탁드립니다. 하지만 저의 표현의 자유는 인정해주시고 저도 더욱더 성숙한 대한민국 국민으로써 살아 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번 일로 같이 힘들어 하고 응원해주신 분들께 너무너무 감사하고 너무너무 힘이 되었습니다. 이젠 여러분들과 즐거운 이야기하고 만남도 가지려 합니다~^^

감사해서여~~^^ 통합당 여러분 사랑합니다~^^

같은 대한민국 분들이니까여~^^ 제가 문재인 대통령님 좋아 하는 것도 인정해 주세요~? 네 저 문빠 맞아여 그냥 그분이 좋아요 우리나라 대통령이여서여~^^ (좋아한다고 하면 또 욕하시려나??) 이 표현의 자유는 인정해주세요~~^^ ㅋㅋㅋㅋ 저는 다시 저의 자리로 돌아 갑니다~~^^ #빵지빵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정준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정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