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이선희 "'동백꽃', 인생의 터닝포인트였다"
2020. 03.24(화) 11:19
씨네타운, 이선희, 공민정, 이장
씨네타운, 이선희, 공민정, 이장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씨네타운'에서 배우 이선희가 '동백꽃 필 무렵'에 대해 말했다.

24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장예원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는 영화 '이장'(감독 정승오·제작 '이장移葬' 제작위원회)의 배우 이선희와 공민정이 출연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선희는 "라디오 출연이 처음이라 너무 떨린다. 떨림을 좀 감춰보려고 가죽점퍼를 입고 왔다. 그런데 별로 소용없는 것 같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선희는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 함께 활약했던 '옹벤져스' 멤버들하곤 지금까지 자주 연락한다. 특히 김선영 언니하고는 연극할 때부터 알고 지냈었기에 최근에도 많이 조우했다"고 말했다.

이선희는 "'동백꽃 필 무렵'이 인생의 터닝포인트였다"고 밝히면서 "연기를 하다 보면 지치기 마련이다. 결과가 좋을 때도 있지만 그렇지 않을 때도 있다. 그럴 때 너무 좋은 작품, 스태프, 배우들과 만나게 된 것 같다. 이런 경험을 통해 앞으로의 10년, 20년을 버틸 수 있는 힘을 얻게 되는데, 이번에 그런 기회를 갖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씨네타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공민정 | 씨네타운 | 이선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