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 이선희x공민정, 유쾌함 가득 '현실 자매미 뿜뿜' [종합]
2020. 03.24(화) 11:51
씨네타운, 이선희, 공민정, 이장
씨네타운, 이선희, 공민정, 이장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씨네타운'에서 배우 이선희와 공민정이 현실 자매 같은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24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장예원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는 영화 '이장'(감독 정승오·제작 '이장移葬' 제작위원회)의 배우 이선희와 공민정이 출연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25일 개봉을 앞둔 '이장'은 아버지 묘 이장을 위해 흩어져 지낸 오 남매가 오랜만에 모이며 세기말적 가부장제와 작별을 고하는 이야기다.

이선희와 공민정은 극중 각각 믿을 건 돈밖에 없다고 외치는 둘째 금옥과 결혼을 앞둔 셋째 금희 역을 맡았다.

이날 이선희는 '이장'을 먼저 소개하며 "뿔뿔히 살던 형제들이 아버지의 묘를 이장하기 위해 모이면서 펼쳐지는 영화다. 차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많아 로드 무비 같다는 평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공민적이 맡은 금희 역에 대해선 "가부장적 성향이 강한 가족 안에서 그나마 많은 사랑을 받은 인물이다. 결혼을 앞두고 있어 예민한 동생"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민정은 역으로 이선희가 맡은 금옥 역에 대해 "둘째 언니는 우리 가족 중에서 서열이 가장 낮다. 제가 중간에 있긴 한데 둘째 언니는 스스로 아빠의 사랑을 가장 못 받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불만이 많고 여린 면도 있다. 하지만 돈에 있어선 정확해야 하는, 계산적인 인물이다. 결혼은 돈이라고 생각할 정도"라고 설명했다.

"'이장'은 대부분 강화도에서 촬영했다"고 운을 뗀 이선희는 "연출을 맡은 정승오 감독이 공민정 배우랑 동갑이다. 배우들 얘기를 잘 들어주고, 우리와 조화됐다. 듣는 척만 하는 게 아니라 진짜로 영화에 반영해 주기도 했다. 저보다 나이가 적지만 많이 배웠다. 덕분에 촬영장 분위기가 무척이나 좋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처음부터 분위기가 좋았던 건 아니라고. 이선희는 "어느 날은 사무실에 모아놓고 빨리 친해지자고 하더라. 갑자기 말을 놓자고 하더라. 불편해서 처음엔 싫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저 일로 만난 사인데 굳이 놔야 하나 싶었다. 하지만 결국 설득됐고, 말을 놓게 됐다. 스태프와 배우가 모두 가족처럼 편하게 지낼 수 있으면 좋겠다고 하시더라"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공민정은 "현장에서는 보통 배우님이라고 하고, 신에 대해 소통할 때만 서로 반말을 썼다. 덕분에 더 편하고 속마음까지 털어놓게 됐다"고 말했다.

더불어 공민정은 영화 속에서 언니들로 나온 장리우, 이선희 등을 떠올리며 "언니들이 다 강렬했다. 장난 반 진담 반으로 말하자면 덕분에 촬영이 힘들 것 같았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데 너무 친해져서 좋았다"는 공민정은 "특히 이선희 언니가 애교가 과했다. 그런 게 언짢은 적도 있었다"고 농담까지 하는 모습을 보여 훈훈한 현장 분위기를 예상케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씨네타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공민정 | 씨네타운 | 이선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