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모른다' 피 흘리는 류덕환 포착, '일촉즉발 위기'
2020. 03.24(화) 17:28
아무도 모른다, 류덕환
아무도 모른다, 류덕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아무도 모른다' 류덕환이 위기에 처한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연출 이정흠) 7회에서는 교사 이선우(류덕환)의 과거 트라우마가 드러났다. 과거 이선우는 학생들 사이 폭력 사건이 발생했을 때 피해 학생의 말만 듣고 가해 학생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았다. 당시 이선우는 몸과 마음에 상처를 입었지만, 이선우가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았던 가해 학생 역시 큰 상처를 받았다.

그렇게 상처를 받은 아이는 성장해 이선우 앞에 나타났다. 그것도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비밀을 품은 채 밀레니엄 호텔 옥상에서 추락한, 이선우 반 학생 고은호(안지호)의 간병인으로 나타났고, 이선우는 혼란에 휩싸였다. 그러나 이선우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고 싶지 않다고 다짐했었다. 과연 이선우가 앞으로도 계속 고은호의 흔적을 쫓을지, 아이들을 지키는 좋은 어른이 될지 주목된다.

이 가운데 24일 '아무도 모른다' 제작진이 8회 방송을 앞두고,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위기에 처한 이선우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진 속 이선우는 얼마 전 차영진(김서형)과 함께 목맨 시체를 발견한 폐건물에 혼자 들어섰다. 무언가 굳은 결심을 한 듯 그의 표정에서는 강한 의지가 엿보인다. 그러나 금세 위기가 감지된다. 뒤돌아선 이선우 뒤에 정체불명의 검은 그림자가 포착된 것.

급기야 다음 사진 속 이선우는 머리가 흐트러진 채 입가에서 붉은 피까지 철철 흘리고 있다. 또 그의 앞에는 금방이라도 이선우를 습격할 수 있을 법한 날카로운 물체를 쥔 존재가 있다. 공포에 질린 듯한 이선우의 표정을 통해 상황의 심각성을 짐작할 수 있다. 대체 이선우는 어떤 위기에 처한 것일까. 그를 위협하는 정체불명 그림자는 누구일까. 이선우는 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이와 관련 '아무도 모른다' 제작진은 "24일 방송되는 8회에서 이선우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위기에 처한다. 이 위기는 이선우의 변화와 맞물려, 극 전개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배우 류덕환은 언제나 그렇듯 치열한 집중력과 표현력으로 해당 장면을 그려냈다. 스토리 면에서도, 배우 연기 면에서도 눈여겨봐야 할 장면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귀띔했다.

한편 '아무도 모른다' 8회는 24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류덕환 | 아무도 모른다
싸이월드공감